[인터뷰④] 김정난 "이제는 혼자가 편해..일과 결혼 바꿨어요"

스포츠조선=문지연 기자
입력 2019.05.21 16:00
사진=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김정난(47)이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사진=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정난은 1991년 KBS 14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KBS2 '아스팔트 내 고향'(1991), KBS2 '내일은 사랑'(1992) 등에 출연했다. 또 KBS2 '컬러'(1996), MBC 특집드라마 '가시고기'(2000), MBC 시트콤 '세친구'(2000), MBC '여우와 솜사탕'(2001), KBS2 '저 푸른 초원위에'(2003), MBC '개와 늑대의 시간'(2007), SBS '우리집에 왜왔니'(2008), KBS2 '프레지던트'(2010), SBS '신사의 품격'(2012), KBS2 '각시탈'(2012), SBS '세 번 결혼하는 여자'(2013), KBS2 '가족끼리 왜 이래'(2014), tvN '풍선껌'(2015), KBS2 '완벽한 아내' 등에 출연해 연기활동을 꾸준히 펼쳤다. 브라운관 뿐만 아니라 스크린과 연극 무대에서도 '명품 연기력'을 선보인 바 있는 배우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바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JTBC 'SKY캐슬'에서 이명주 역을 맡아 신드롬의 1등 공심으로 손꼽혔다. 김정난이 연기한 이명주는 극 초반 서울의대에 합격한 아들의 탈선으로 충격을 받고 자결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이뿐만 아니라 김정난은 최근 종영한 KBS2 '닥터 프리즈너'(박계옥 극본, 황인혁 연출)에서도 첫 단추를 꿰는 중요한 역할 오정희를 연기했다. 오정희는 여대상 살인교사 혐의로 교도소에 수감됐던 재벌 사모님으로, 형집행정지를 받아낸 나이제(남궁민)의 조력자가 된 인물이다.
김정난은 KBS 14기 공채 탤런트 동기들에 대해 "6월에는 동기모임을 할 예정이다. 다음달에 하는데 다들 온다고 하니 오라고 하더라. 6월에 여행계획이 있는데 맞춰보려고 한다. 많이들 모인다. 몇 년 전에도 했는데 스무 명 이상이 왔었다. 완전 스무살 때 만나서 완전 아줌마 아저씨들이 됐다. 그런데 여자 동기들 같은 경우에는 아무래도 일찍 결혼해서 아기 키우다 보니 '경단녀'가 된 케이스도 많다. 사실은 일하고 싶어도, 어떻게 보면 맞바꾼 셈이다. 일과 결혼을"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도 만약에 결혼했다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지금은 늦은 거 아니냐. 솔직한 심정으로는 지금 내 나이에 '결혼'이라는 것이 필요할까 싶다. 그런 생각이 든다. 정말 좋은 사람이 생기면 그냥 연애라는 것이 어떤 것을 정의하는지 모르지만, 그냥 좋은 친구처럼 길게 갈 수 있으면 되지 않나 싶다. 제가 너무 오래 싱글로 살았고 혼자 사는 즐거움을 알기 때문에 누구와 같이 집에서 사는 것이 불편할 거 같고, 상상을 해봤는데 하나부터 열까지 다 힘들 거 같았다. 남친이 있어도 같이 사는건 좀 그럴 것 같다고 생각했다. 그래도 결혼한 사람들 얘기를 들으면 '그래도 행복이 있다'고 하는데 안해본 입장으로는 부담될 거 같은 생각이 들었다. '사랑하는 사람 생기면 밥먹고 놀면 되지, 꼭 같이 살아야 하나'하는 생각이 든다. 나이만 먹었지 생각하는 것은 애들 같다. 나이가 먹어도 철학적으로 생각이 더 생기는 것도 아니다. 긴가민가 하다. 결혼에 대한 생각이 확고하진 않다. 연애는 열려 있다. 내가 봐서 설렘이 생기는데 '안돼'하고 닫을 이유는 없다. 나중의 상황은 어떻게 흘러갈지 모르지만, '결혼'에 대해 묻는다면 지금은 그렇다는 거다"고 했다.
김정난은 "자기 일에 대해 프로페셔널한 사람이 좋다. 일할 때는 미친듯이 일할 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해야 상대의 일에 대해서도 생각해줄 수 있을 거 같다. 일할 때는 일하고, 같이 놀 때는 놀더라도 그런 신념이 있으면 좋겠다. 확실히 나이를 먹을수록 외모보다는 조금 세상을 제대로 볼 줄 아는 사람이면 좋겠고 건전한 사람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또 하나는 조금 감성적으로 코드가 맞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너무 냉정하지 않으면 좋겠고 세상을 따뜻하게 바라보는 사람이면 좋겠다. 봄을 사랑하고 환경도 사랑할 줄 아는 의식이 있고, 아픈 것을 보고 눈물도 흘릴 줄 아는 감성이 있어서 저와 공감대가 형성되고 취미 생활도 맞으면 좋을 거 같다. 그런데 그런 사람이 없다. 있긴 있는데 다 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정난은 "휴가를 갈 때 친구들과 시간이 안 맞으면 '남편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렇게 어떤 친구한테 말하니 그 친구가 하는 얘기가 걸작이었다. '결혼하면 더 못가'라고 하더라. 그리고 공연도 좋아하니까 아무래도 같이 보러다니고 얘기가 되고, 그렇게 흥미를 가져줘야 하는데 작품에 대해 얘기를 하는데 상대가 귀파면 그렇지 않나. 섭섭할 수 있다. 그런 게 있다"며 "아래로 12살 이상 차이나는 사람이 저를 너무 좋아한다면 만날 수 있을 거 같다. 제가 노력해야 할 거 같다. 관리는 이제 그런 생각을 한다. 잘 늙어야겠다는 생각도 한다. 특히 여배우는 늙을수록, 좀 온화한 사람이 되고 싶다. 그렇게 늙고 싶다. 다른 사람이 봤을 때 따뜻해 보이는 배우가 되고 싶다. 그래서 많이 웃고 싶다. 원래 웃음이 많다. 그래서 얼굴 운동을 많이 한다. 좋은 음악도 듣고 '굿 라이프'를 사는 거다. 그런게 누구에게나 늦출 수 있는 방법이지 않을까 싶다. 어릴 때는 스트레스를 받아도 늙는다는 생각을 못했는데 쉬는 날이 되면 제 얼굴이 완전히 다르다. 스트레스가 정말 사람을 달라지게 한다. 정신이 완전히 육체를 지배한다. 내가 신경을 쓰면 눈밑이 생각도 다르다.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해서 내 얼굴이 진정되나 싶었다. 내가 마음을 내려놓자고 했다. 그래서 그냥 '내려놓음'에 대한 연습을 해야 하는 시기가 온 거 같다. 웬만한 일에는 화내지 않고 성내지 않는다"고 했다.
김정난이 출연한 '닥터 프리즈너'는 첫 방송을 8.4%로 출발, 4회(중간 유사광고 표함) 만에 14.1%를 달성하는 등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뤄낸 작품이다. 최종회에서는 15.8%(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lunamoon@sportschosun.com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