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업무 70%는 소통" 주장에…수사권 조정 지적까지 나와

안별 기자
입력 2019.05.21 06:33 수정 2019.05.21 07:21
여경이 취객을 제대로 제압하지 못한 ‘대림동 여경 사건’이 논란인 가운데, 수사권 조정에 대한 지적까지 불거지고 있다.

경찰과 취객들의 몸싸움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네티즌들은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대림동 여경 사건에 대해 연신 지적을 쏟아내고 있다. 여경·남경 문제가 아니라 경찰 체력 검정 기준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부터 수사권 조정에 대한 지적까지 나온다.

한 네티즌은 "경찰 업무의 70% 이상은 소통이라고 한다"며 "그런 경찰들에게 왜 수사권 조정이 필요하느냐. 소통 관련 전문자격증 취득자들 위주로 채용 확대하면 경찰력이 더 강화될 거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찰의 주 임무는 치안과 사회질서 유지, 시민의 보호 아니냐"며 "그런데 소통이 메인 능력이라고 하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덧붙였다.

프로파일러 출신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0일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여경 무용론은 세계 경찰 흐름에 전혀 어울리지 않고 역행하는 주장"이라며 "경찰 업무 중 육체적인 물리력이 사용되는 업무가 가장 많은 나라나 지역도 30% 미만이고, 경찰 업무 70% 이상은 피해자 말을 듣고 갈등을 조정하고 중재하는 등의 소통 업무"라고 한 바 있다.

앞서 지난 15일 ‘대림동 경찰관 폭행사건'이라는 제목으로 약 14초 분량의 동영상이 온라인에 올라와 여경이 취객을 제대로 제압하지 못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경찰은 이틀 후인 17일 "여경이 피의자를 제압했다"는 취지로 해명 영상을 공개했지만, 해당 여경이 주변 남성 시민에게 수갑을 채워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보이는 장면이 언급되면서 오히려 논란을 커졌다.


공동주택 공시가격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