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패스" "한센병자"...민주·한국당 또 막말 공방

유병훈 기자
입력 2019.05.16 19:07
자유한국당 김현아<사진> 의원이 16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이야기하다 '마음의 한센병자'란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센병 환자를 비하하고 대통령을 모욕한 것"이라며 석고대죄하라고 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민주당 의원은 황교안 대표를 '사이코패스'라고 부른 정의당 이정미 대표를 옹호했다"고 맞받았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YTN '더뉴스'에 출연해 "한센병은 상처가 났는데 그 고통을 느끼지 못해 방치해서 더 커지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같은 국민이라고 생각하시는데 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그런 의학적 용어들을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했다.

이에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한센인 비하와 대통령 모욕까지 나간 김 의원은 진지하게 신상의 진로에 대해 고민하고 국민들께 합당한 의사를 표명해달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대통령이 국민, 중소기업인들에게 경제에 대한 자신감을 심어주기 위한, 객관적 경제지표를 근거로 해 경제 전반에 대해 평가한 것을 고통을 느끼지 못하는 것으로 단정하고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댔다"며 "어떠한 경우든 한센병과 같이 절망과 고통을 안기는 병으로 고통을 받는 사람들을 비하해선 안된다"고 했다.

그러자 한국당 측은 "김 의원이 함께 출연한 민주당 표창원 의원의 발언을 반박하기 위해 예로 든 발언을 왜곡해서 여당이 공격하는 것"이라고 했다. 표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이정미 대표가 황 대표를 향해 '사이코패스'라고 한 것과 관련해 "사이코패스는 학술용어이고 언론에서도 사용하고 대중적인 용어"라고 했다. 그는 "(혐오를 부추기는 표현에) 해당된다고 볼 수 있으나, 내일모레가 5·18 광주민주화항쟁이고 황 대표가 광주 유족들이 요구한 징계 문제 등에 대해 조치를 취하지 않고 (광주에) 오겠다고 한 정치적 맥락을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김 의원은 "그렇게 변명을 한다면 표현이 적절하진 않지만 똑같이 들이댈 수 있다"며 "타인의 고통에 대해서 공감하지 못하는 걸 '사이코패스'라고 한다면, 자신의 고통을 느끼지 못해서 그 상처가 더 커지게 방치하는 건 '한센병'"이라고 했다. 이어 "제 개인적인 발언으로, 당의 입장을 대변한다고 말씀드릴 수는 없다"면서 "그래서 저도 이 자리에서 한센병이나 사이코패스라는 말을 직접적으로 대입해서 쓰지는 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고통스러워하고 경제 정책에 대해 수정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계속 내고 있는데, 문 대통령이 똑같은 말로 하나도 변화되지 않고 공감하지 못하는 말씀을 한다면 저는 국민의 입장에서는 이 정부가 하고 있는 게 막말이고 혐오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