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계산 복잡해졌네…"

최연진 기자
입력 2019.05.16 03:01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에 바른정당계 오신환 의원이 선출된 데 대해 "함께 민생 국회를 만들어 나가자"며 환영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민주당 내부에선 "셈법이 복잡하게 됐다"는 반응이 나왔다. 범여권이 '패스트트랙' 처리를 밀어붙이는 과정에서 강제 사임을 당한 오 의원이 원내대표가 됨에 따라 앞으로 바른미래당의 협조는 사실상 포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민주당 한 의원은 "민주평화당이 '의원 정수 확대'를 주장하고 나서서 안 그래도 상황이 복잡한데, 오 원내대표 당선으로 공수처법 논의까지 간단치 않게 됐다"며 "이미 패스트트랙이 시작됐으니 어떻게든 본회의까지는 가겠지만, 과정에 진통이 상당할 것"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A6면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