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절대그이' 방민아, 연인 홍종현과 이별…여진구 '연인모드' 가동

스포츠조선=이지현 기자
입력 2019.05.15 23:0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방민아가 7년 연인 홍종현과 헤어지고 여진구와 첫 만남에서 입을 맞췄다.
15일 SBS 새 수목드라마 '절대그이'가 첫 방송됐다.
엄다다(방민아)는 눈물을 흘리며 "이제 끝났어. 다 그만해"라고 말했다. 엄다다는 제로나인(여진구)를 옮기다가 발을 헛디뎠고, 두 사람은 입 맞추게 됐다. 엄다다는 화들짝 놀랐고, 제로나인은 눈을 떴다. 엄다다는 "지금 우리의 만남은 우연일까. 아니면 운명일까"라고 내레이션을 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특수분장사 엄다다는 여배우 때문에 급변경 된 스케줄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그 실력을 입증했다. 알고보니 엄다다와 7년 째 열애 중인 사람은 톱스타 마왕준(홍종현)이다.
두 사람은 같은 영화에 참여해 분장실에서 몰래 사랑을 키웠다. 그러던 중 마왕준은 "이제 슬슬 그만할까. 헤어지자고. 너랑 이렇게 몰래 만나는거 지겨워 졌거든"이라며 제안 받은 대사로 장난을 쳤지만, 엄다다는 신경이 쓰였다.
엄다다는 비가오는 날 버스정류장에서 호감도 테스트를 위해 박으로 나온 제로나인과 마주쳤다. 하지만 엄다다는 제로나인에게 반하지 않았고, 남보원(최성원)과 고지석(공정환)은 "자만을 금물이다"라며 좌절했다.
엄다다는 매니저 여웅(하재숙)에게 마왕준이 남우주연상을 받을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듣고 과거를 회상했다. 마왕준은 신인시절 엄다다와 분장을 하고 데이트를 하며 "남우주연상 받으면, 무대 위에서 네 이름 말할거다. '엄다다 저 여자가 내 여자입니다'라고" 말하며 커플링을 끼워줬다.
첫 돌을 마친 제로나인은 일편단심 순정을 쏟아낼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모든 준비를 마쳤다"는 남보원은 "운명의 여자가 나타나서 제로나인에게 키스만 해주면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로나인의 고객 명단에서 '갑질논란'의 다이애나(홍서영)을 보고 놀랐다.
엄다다는 마왕준의 남우 주연상을 축하하기 위해 특수분장 후 그의 집에 들어왔다. 축하 파티를 준비하고 그의 수상소감을 기다리던 엄다다는 마왕준이 "늘 한결 같이 응원해주는 너. 나의 가장 소중한 존재 우리집 강아지 뽀삐. 뽀삐야 사랑해"라고 말하자 서운함에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도 마왕준에게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보내며 그의 집에서 기다렸다. 하지만 마왕준은 소속사 식구들과 기자와 함께 집으로 들어왔고, 숨어 있던 엄다다가 들통나자 마왕준은 그녀를 스토커 취급했다.
경찰서로 잡혀 온 엄다다는 "같이 맛집도 가고 싶고, 사람들 많은데서 손잡고 걷고 싶고 친구들한테 소개하고 싶다"고 속마음을 털어 놓으면서도 그를 위해 "이 팬티를 갖고 싶었다"는 거짓말을 했다.
엄다다는 경찰서 앞에서 기다리는 마왕준에게 먼저 "우리 그만 하자. 헤어지자. 나 더 이상은 너랑 몰래 만나는거 못하겠어"라고 돌아섰다. 그녀는 "그래도 너와 내가 같은 마음인걸 믿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믿음이 산산이 부셔졌다"라며 "오래되고 낡은 것들은 언젠가는 부서지고 고장난다. 마치 우리 사랑처럼"이라고 생각하며 혼자서 눈물을 쏟았다.
남보원은 제로나인의 연인모드를 가동시키며 "약속을 못 지켜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알고보니 다이애나에게 보내졌던 친구 제로나인이 학대를 당해 돌아온 사건이 있었던 것. 누구보다 제로나인을 아꼈던 남보원은 고지석의 명령을 거부하고 제로나인을 택배차량에 실었다. 엄다다는 미국에서 온 특수 더미인 줄 알고 문울 열었고, 그 안에는 제로나인이 있었다. 제로나인을 꺼내던 엄다다는 그와 키스를 나눴고, 제로나인의 연인모드가 가동됐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