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김재욱에 덕밍아웃 vs 안보현 고백에 '혼란' [종합]

OSEN
입력 2019.05.15 22:55

[OSEN=이소담 기자]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의 품 안에서 김재욱이 눈물을 흘리며 위로 받았다.

15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연출 홍종찬, 극본 김혜영)에서는 라이언(김재욱 분)가 성덕미(박민영 분)와 남은기(안보현 분)의 사이를 질투했다.

라이언은 덕미에게 “다른 남자랑 아침에 같은 집에서 나왔는데 왜 당당하냐”고 물었다. 덕미는 “은기는 보시고 선주는 못 보셨나보다”며 대수롭지 않게 이야기했다. 그러나 라이언은 “성덕미 씨를 좋아하니까”라며 신경썼다. 덕미는 “그건 그냥 툭 튀어나온 말이다. 감싸주려고. 은기는 제 가족이다. 지금까지 쭉 그래왔고 앞으로도 계속이다”며 은기의 마음을 애써 모른 척했다.

덕미는 자신이 ‘시나길’(시안은 나의 길)이라는 사실을 라이언이 알고도 말하지 않은 것을 추궁했다. 이에 라이언은 “덕미 씨가 신하길인 걸 숨긴 게 더 잘못 아니냐”고 물었다. 덕미는 “작정하고 숨긴 건 맞다. 그때는 관장님을 좋아하게 될 줄 몰랐다. 좋아할 생각은 없었지만 이렇게까지 좋아하게 될 줄 몰랐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라이언은 “이렇게까지 얼마나?”라며 내심 좋아했고 덕미는 “엄청… 지금 뭐하시는 거냐”며 눈치챘다. 라이언은 “미안하다. 안다고 말 못해서”라고, 덕미는 “미안하다. 속여서”라고 사과했다.

덕미는 라이언에게 “언제 알았냐”고 물었고 라이언은 “노석 작가님 찾아뵙기 직전에 알았다”고 털어놨다. 덕미는 “안 놀랐냐. 화는 안 났냐”고 물었고 라이언은 “조금”이라고 답했다. 덕미는 "내가 싫진 않았냐. 이상하다고 생각이 들거나”라고 재차 물었고 라이언은 “전혀. 조금 놀랐고 조금 화도 났지만 싫진 않았다. 덕미 씨를 더 잘 알게 됐지만”이라며 덕미를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덕미는 “공항에서 깔고 앉고 옷 찢은 거 미안하다”고 과거의 일을 사과했고, 라이언도 “근데 공항에서 민 거 내가 그런 거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달달한 분위기도 잠시 라이언은 자신을 라떼라고 밝혔다. 덕미는 “왜 가입했냐”고 추궁했고 라이언은 “덕미 씨를 잘 알고 싶었다”고 답했다. 이어 라이언은 “나도 가르쳐달라. 덕질하는 거”라고 물었다. 덕미는 “덕질은 쉽지 않다. 덕질은 바라만 봐도 행복한 거다. 그래서 이렇게 막 만지면 안 된다. 바라만 봐도 행복하니까 그게 우리 룰이다”고 답했고, 라이언은 “그럼 나도 덕미 씨 바라만 봐야겠다”고 말했다. 덕미는 “할 수 있겠냐”고 물었다. 라이언은 단추를 풀고, 시계를 풀며 덕미를 유혹했다. 덕미는 “더럽게 예뻐가지고. 바라만 봐라. 내가 할 테니까”라며 라이언에게 키스했다.

라이언과 덕미는 이솔 작가의 작품을 한 점 더 발견했다. 라이언은 창고에 쌓여있는 작품을 보고 우울해했다. 덕미는 라이언에게 “우리는 창고에 들어가지 말자. 사로 바라봐주고 관심 가져주고 발견해주고 그러자”며 밝고 따뜻하게 위로했다.

덕미는 라이언을 자신의 집에 초대했다. 이때 엄마 고영숙(김미경 분)이 갑작스럽게 찾아왔고 덕미는 베개로 맞았다. 라이언은 엄마에게서 덕미를 막아줬다. 영숙은 “얘 방이 이런 건 내 거다. 내가 저 청년을 좋아한다”고 말했지만 라이언은 “덕질하는 덕미 씨의 열정적인 모습에 좋아하게 됐다”며 덕미랑 사귄다고 말했다. 덕미는 “나는 덕질해서 연애 못 하는 게 아니다”고 해명했고 영숙은 “우리애 이해해주는 건 좋은데 몸 다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라이언은 “그런 일 없게 제가 잘 지키겠다”며 다짐했다. 라이언은 엄마가 다녀간 후 “차시안 밖에 없네”라며 질투했다. 덕미는 뽀뽀하며 “입 막은 거다. 귀여워서”라며 웃었다. 덕미는 “덕밍아웃 하니까 속이 다 시원하다”며 행복해했는데 라이언은 “여기 우리 둘만 있는 것 같지가 않다”며 시안의 등신대를 바라봤다.

라이언은 잠을 자다 어린 시절의 안 좋은 기억을 떠올렸고, 덕미의 집앞에 찾아왔다. 덕미는 “진짜 저 보러 온 거냐. 저 계탄 기분이다”고 말했고, 라이언은 “그만 가보겠다. 얼굴도 봤으니까”라고 답했다. 덕미는 “저 진짜 보기만 하러 온 거냐”고 물었고 라이언은 “충전 됐다. 자는데 미안하다. 들어가봐라”라며 돌아섰다. 덕미는 라이언을 안아주며 “괜찮다. 우리 서로 비밀 없기로 했다. 그러니까 울어도 괜찮다”고 위로했다. / besodam@osen.co.kr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