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리뷰] '호잉 11회 극적 끝내기' 한화, 키움 꺾고 2연승

스포츠조선=선수민 기자
입력 2019.05.15 22:23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 1회 한화 호잉이 1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는 호잉.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5.09/
제라드 호잉이 끝내기 홈런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호잉은 15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연장 11회 극적인 끝내기 홈런을 쳐 5-4로 이겼다.
선발 투수들은 나란히 승리에 실패했다. 한화 워윅 서폴드는 5이닝 4안타 5볼넷 4탈삼진 3실점(1자책점)을 기록했다. 키움 제이크 브리검은 5이닝 6안타 무4사구 3탈삼진 3실점. 5이닝 70구로 6회에도 등판했지만, 첫 타자를 상대하는 과정에서 햄스트링 통증을 느껴 교체됐다.
키움이 빠르게 선취 득점했다. 1회초 선두타자 이정후가 우익수 오른쪽 2루타로 출루했다. 1사 후에는 김하성이 좌중간 적시타를 쳐 1-0으로 리드했다. 한화는 3회말 1사 후 양성우가 중전 안타를 쳤다. 2사 후 오선진이 우익수 오른쪽 2루타를 쳐 2사 2,3루. 제라드 호잉이 2타점 우전 적시타를 날려 2-1로 앞섰다.
키움은 4회초 제리 샌즈의 볼넷, 임병욱의 우전 안타, 장영석의 볼넷을 묶어 무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후속타자 송성문이 1루 땅볼을 쳤으나, 이성열이 평범한 타구를 실책하며 두 명의 주자가 홈을 밟았다. 단숨에 3-2 역전. 그러자 한화도 4회말 반격했다. 선두타자 이성열이 좌중간 안타로 출루 후 2루를 훔쳤다. 1사 2루에서 김회성이 좌전 적시타를 쳐 3-3 동점이 됐다.
끝까지 알 수 없는 승부였다. 키움은 6회초 송성문이 볼넷으로 출루했다. 이지영의 희생 번트로 1사 2루 기회. 2사 후에는 서건창이 1루수 왼쪽 깊숙한 내야 안타를 쳐 4-3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한화는 6회말 2사 후 이성열의 우월 솔로 홈런으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흘렀다. 불펜 총력전이 펼쳐졌다. 두 팀은 9회 위기에서 나란히 마무리 투수 정우람(한화)과 조상우(키움)를 등판시켰다. 조상우가 9회 2사 후부터 마운드를 책임졌다. 반면 한화는 연장에 돌입하자 박상원-김종수를 차례로 등판시켰다.
승부는 홈런 한 방으로 끝이 났다. 연장 11회말 1사 후 호잉이 조상우의 공을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극적인 끝내기 승리였다.대전=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베르나르 뷔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