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강호들 줄탈락 흐름 속 살아남은 수원 "우승 욕심 난다"

스포츠조선=윤진만 기자
입력 2019.05.15 21:53
대한축구협회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이 FA컵 우승 의욕을 숨기지 않았다.
15일 수원이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광주FC를 3대0으로 대파하고 FA컵 8강 진출에 성공한 날, 디펜딩 챔프 대구FC가 경남FC에 패하며 탈락 고배를 마셨다. 앞서 32강전에선 전북 현대, 울산 현대, FC 서울이 줄줄이 탈락했다. 경쟁자가 줄줄이 탈락한 상황. 8강 상대로 내셔널리그 경주한수원으로 결정 날 정도로 대진운도 따른다.
이임생 감독은 "(우승)욕심이 있는 건 사실"이라며 "하지만 자만하지 않고 매경기 결승전이라고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1골 1도움을 기록한 공격수 한의권도 "수원이란 팀은 FA컵에서 강하다. 올해도 기대가 많이 된다. 선수들도 우승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임생 감독은 이날 내용에 대해서도 만족감을 표했다. 그는 "전반 골을 넣고 리드해갈 수 있어서 후반에 여유롭게 경기를 했다"고 했다. 이날 승리를 통해 부임 후 첫 연승을 기록한 데 대해 "연승을 하게 되면 자신감이 생긴다. 당연히 기쁘다"면서도 경기 중 부상 당한 공격수 타가트의 몸상태가 걱정된다고 했다.
수원=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