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현장리뷰]'이영재 1G-1AS' 경남, '디펜딩챔프' 대구 2대0으로 꺾고 8강 진출

스포츠조선=박찬준 기자
입력 2019.05.15 20:48
경남이 '디펜딩챔피언' 대구를 꺾고 FA컵 8강에 올랐다.
경남은 15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대구와의 2019년 KEB하나은행 FA컵 16강전에서 1골-1도움을 기록한 이영재의 활약을 앞세워 2대0으로 이겼다. 경남은 최근 공식 경기 4연패에서 탈출하며 FA컵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지난 시즌 우승팀 대구는 여정을 16강에서 마무리했다.
▶베스트11
줄부상에 시달리고 있는 경남은 지난 강원전과 비슷한 라인업을 꾸렸다. 이영재가 오른쪽 측면에 들어간 것이 이채로웠다. 김승준 김효기 투톱에, 네게바 하성민 김준범 이영재가 허리에 포진했다. 포백은 배승진 이광선 우주성 안성남이 이뤘다. 골문은 손정현이 지켰다. 대구는 최정예로 나섰다. 다만 조현우가 독감으로 결장하고 최영은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김우석 홍정운 박병현이 스리백을 구성했고, 미드필드에는 장성원 츠바사 강윤구 정승원이 자리했다. 스리톱은 세징야, 에드가, 김대원이 이뤘다.
▶전반전
초반은 팽팽한 흐름이었다. 2분 대구의 김대원이 첫 슈팅을 날리자, 9분 경남이 이영재의 슈팅으로 응수했다. 변수가 발생했다. 10분 네게바가 부상으로 쓰러졌다. 대신 고경민이 들어갔다. 대구에도 부상자가 나왔다. 13분 홍정운이 빠지고, 한희훈이 투입됐다. 미드필드에서 서로 공방을 주고 받았다. 34분 대구가 좋은 기회를 잡았다. 김대원이 오른쪽을 돌파하며 크로스를 하자, 에드가가 컷백을 시도했다. 아쉽게 볼은 떴다. 위기를 넘긴 경남이 선제골을 넣었다. 이영재가 오른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고경민이 뛰어들며 마무리했다. 기세가 오른 경남은 추가골을 넣었다. 상대 수비의 실수를 가로채 이영재가 강력한 왼발로 대구의 골망을 갈랐다.
▶후반전
후반도 경남의 페이스였다. 경남이 4분 좋은 기회를 잡았다. 김승준이 골키퍼까지 제치며 이영재에게 연결했고, 이영재의 슈팅은 골문 바로 앞에 있던 김우석의 손에 맞았다. 주심은 페널티킥과 함께 김우석의 퇴장을 선언했다. 김효기가 키커로 나섰지만, 최영은에 막혔다. 숫적 우위를 누린 경남은 김효기 김승준을 앞세워 대구를 몰아붙였다. 대구도 반격에 나섰다. 12분 세징야의 패스를 받은 에드가의 슛은 손정현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16분에는 세징야가 좋은 기회를 잡았지만 우주성의 몸을 날리는 수비로 막아냈다. 경남이 반격에 나섰다. 21분 이영재의 프리킥을 우주성이 멋진 발리슛으로 연결했지만, 수비 맞고 살짝 빗나갔다. 대구는 선수교체를 통해 반격을 노렸지만, 경남 수비진은 흔들리지 않았다. 날카로운 역습으로 맞선 경남은 추가골 기회를 날렸지만, 승리하는데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
창원=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