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더워진다”…16일 전국 곳곳 30도 이상

박소정 기자
입력 2019.05.15 20:45
15일 전국 곳곳의 수은주가 30도를 넘어서며 올해 첫 폭염특보(주의보·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16일은 전날보다 더 덥겠다.

서울 한낮 최고기온이 26도 달하는 초여름 더위가 찾아온 14일 도봉구 서울창포원 나무그늘에 시민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에 따르면 16일 전국 주요 지역의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춘천 30도 △강릉 29도 △대전 31도 △청주 30도 △대구 31도 △광주광역시 32도 △전주 30도 △부산 25도 △제주 26도 등으로 예보됐다. 서울은 올봄 들어 가장 더운 날씨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일교차는 15도 안팎으로 크게 벌어지겠다. 이날 오전 최저기온은 △서울 17도 △춘천 13도 △강릉 16도 △대전 16도 △청주 17도 △대구 16도 △광주광역시 16도 △전주 17도 △부산 17도 △제주 18도 등으로 예보됐다.

한편 광주광역시에는 15일 오후 3시를 기준으로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이날 폭염특보 발효는 2008년 6월 1일 폭염특보 제도를 시행한 이래 가장 이르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씨가, 폭염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 관계자는 "따뜻한 남풍류가 계속해서 유입되는 가운데 낮 동안 강한 햇빛이 내리쬐면서 기온이 오르고 있다"며 "낮동안 자외선과 오존이 강해 과도한 야외활동을 줄이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대기가 정체되면서 수도권과 중서부 지역의 공기는 탁하겠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강원영서·충청권 지역의 미세먼지는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이외 지역은 ‘보통’으로 전망된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