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 식량 지원 의견 수렴...자문위 '국민 공감대' 강조

윤희훈 기자
입력 2019.05.15 18:24 수정 2019.05.15 21:18
자문위원, 식량 지원 관련 '국민적 공감대' 강조
"국제기구 공여 조속히 해야" 의견도

김연철 통일부 장관./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5일 통일부 인도협력분과 자문위원들과 정책자문회의를 열어 대북 식량 지원에 대해 논의했다. 자문회의에는 이혜원 서울의료원 교수, 이주성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정책위원장, 윤지현 서울대 교수, 김현아 서울사이버대 교수, 김중태 전 남북사회통합교육원장, 김수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서보혁 통일연구원 인도협력연구실장, 김수경 통일연구원 부연구위원 등 8명의 자문위원이 참석했다.

김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최근 정부가 검토 중인 대북 식량 지원을 포함해 이산가족, 북한 인권 및 탈북민 정착 지원 등에 대한 자문위원들의 의견을 들었다고 한다. 자문위원들은 대북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하면서 ‘국민적 공감대’ 확보를 강조했다. 자문위원들은 또 기존에 정부가 결정한 모자보건·영양지원 사업에 대한 국제기구 공여를 조속히 집행해야 한다고 했다고 한다. 정부는 2017년 9월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모자보건·영양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에서 800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의결했지만, 집행하지 못했다.

김 장관은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의견 수렴 차원에서 최근 각계 인사들과의 면담을 이어가고 있다. 전날에는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등 민간단체들과 면담을 했고, 오는 17일엔 대형교회 목사들과의 면담 일정을 추진 중이다.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