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1박2일 폐지? 찬성보다 반대 청원이 3배 많다"

뉴시스
입력 2019.05.15 13:12
이훈희
"'1박2일' 폐지 찬성보다 반대 청원이 3배 많다."

이훈희(52) 제작2본부장이 KBS 2TV 예능물 '1박2일' 시즌3 폐지와 관련한 견해를 밝혔다.

이 본부장은 15일 서울 여의도동 KBS 신관에서 "'1박2일' 향후 계획과 관련, 시원하게 의사결정을 못해 답답하게 생각할 것"이라면서도 "그 동안 '1박2일'이 가져온 위상과 연관이 있다. 현재 방송·제작 무기한 중단을 결정해 KBS가 수익 측면에서 어려운 상황이다. 심격한 타격을 받았는데, '1박2일' 방송 중단 결정을 내릴 수 밖에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1박2일'은 지난 3월17일부터 두 달째 방송·제작이 중단된 상태다. 가수 정준영(30)의 몰카 영상 파문에 이어 영화배우 차태현(43)과 개그맨 김준호(44)의 내기 골프 의혹이 불거진 탓이다. "'1박2일' 폐지를 둘러싼 찬성과 반대 청와대 청원이 동시에 같이 진행됐다. 절대적인 척도가 되면 안 되지만, 숫자적으로만 보면 '폐지 반대 청원이 찬성보다 3배에 달한다. 해외 한류 팬들의 폐지 반대 청원이 많은 것이 눈에 띄는 지점이다. '1박2일'은 12년이 넘는 세월 동안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영향을 미쳤고, 일요일 저녁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기에 그 가치를 무시할 수 없다."

이 본부장은 "'1박2일' 폐지와 복귀 관련 고민이 깊다"면서 "내외부적으로 의견을 듣고 있는데, 너무 고민이 많다. 여러 가지 상황을 감안해 이렇게 밖에 말씀을 못 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