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해산 청원 120만명...맞불청원은 15만명

안소영 기자
입력 2019.04.30 06:05
자유한국당 정당의 해산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120만여명이 동참했다.

지난 22일 올라온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이라는 제목의 청원은 30일 오후 5시 30분 현재 참여 인원 126만1764명을 기록하고 있다.

청원인은 이 글에서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의 잘못된 것을 철저히 조사 기록해 정당 해산 청구를 해달라"고 주장했다.

이는 최근 선거제 등 패스트트랙 지정을 두고 여야가 대치하자, 여당의 지지층을 중심으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인원이 급격하게 증가한 결과다. 전날에는 접속자가 몰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서버가 마비됐다. ‘청와대 국민청원’, ‘한국당 해산 청원’ 등은 현재도 각종 포털사이트 인기 검색어로 계속 올라가 있다.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이 ‘한 달 내 20만명 이상 참여’라는 청와대 공식 답변 요건을 훌쩍 넘기면서, 정부도 이에 답해야 하는 상황이다. 청와대는 공식요건을 충족하면 정부, 각 부처 장관, 대통령 수석 비서관, 특별 보좌관 등이 답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이에 맞서 '더불어 민주당 정당해산청구!!’라는 제목의 청와대 청원도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29일 올라온 이 게시물은 이날 오후 5시 30분 기준 15만4331명의 동의를 받은 상태다.

청원 글을 올린 글쓴이는 "선거법은 국회 합의가 원칙"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제1야당을 제쳐두고 공수처법을 함께 정치적 이익을 위해 패스트트랙에 지정하여 국회에 물리적 충돌을 가져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야당을 겁박하여 이익을 도모하려 하고 국가 보안법을 개정을 운운하며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했다"며 "국민을 위한 정책은 내놓지 못하면서 야당이 하는 일은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에서도 그간 더불어민주당의 잘못된것을 철저히 조사기록하여 정당해산 청구를 해달라"며 "더불어민주당을 정당해산 시켜서 나라가 바로 설수있기를 간곡히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