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 80세 이재민, 文대통령 만나 "대통령도 국민 있어야…뭘 하는가"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4.26 15:59 수정 2019.04.26 17:56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강원도 산불로 피해를 입은 마을을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찾은 산불 피해 지역은 약 100세대 중 58가구가 산불 피해를 입은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성천리 마을. 이 마을에는 공공연수원 등의 임시 거주 시설에 입주하지 않은 이재민을 위한 임시 조립주택이 설치됐다. 문 대통령은 이 마을 이재민들에게 "고생이 많으시다. 빨리 복구가 되도록,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위로했다.

이 때 한 노인이 문 대통령에게 "80(세) 노인인데 거리에 나앉게 생겼다. 딸이 지어준 집인데 13년만에 벼락을 맞았다"며 "집도 없이 마을회관에서 얻어먹고, 어떻게 사나"라고 하소연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복구될 때까지 마을회관에 계시나"라고 묻자, 노인은 "밖에서 죽지 않게 해 줘야지. 나이가 많아 꼼짝도 못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복구될 때까지만⋯"이라고 말을 이어가려하자, 노인은 "국민이 있어야 대통령이 있잖나. 뭘 하는 건가"라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네"라고 답한 뒤 "아무리 시설을 잘 마련한들 자기 집만큼이야 하겠나"라고 위로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의 피해 현장 방문 직전 이곳에는 "산불피해비상대책위에서 나왔다"고 주장하는 두 사람이 입 주위를 마스크로 가리고 ‘정부는 선(先)보상에 앞장서야’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하다가 문 대통령 도착 전에 자리를 떴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성천리 마을 산불 피해 복구 현장을 방문해 이경일 고성군수, 정경두 국방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과 함께 현황을 살펴보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