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인보사, 허가 과정서 로비 의혹"…코오롱 "안전엔 문제 없다"

안별 기자
입력 2019.04.26 14:57
코오롱생명과학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허가 과정에서의 로비 의혹이 제기됐다.

2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인보사 사태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 /연합뉴스
정형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사무처장은 2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인보사 사태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발표자로 참석해 이같이 주장했다.

인보사는 사람 연골세포가 담긴 1액과 연골세포 성장인자를 도입한 형질전환세포가 담긴 2액으로 구성된 주사제다. 하지만 최근 2액의 세포가 허가 당시 제출한 자료에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정 사무처장은 "해외에서 유전자치료제는 희귀난치성 치료제나 암 치료에만 국한해 사용될 뿐이다"며 "노화로 인한 퇴행성 관절염 등 흔한 질환에는 쓰이지 않는다. 아직 안전성을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코오롱생명과학이 인보사의 뒤바뀐 세포에 대한 중간결과를 보고한 건 지난 3월 22일이다"며 "최종 결과는 29일에 알렸는 데, 식약처는 31일이 되어서야 알렸다. 식약처의 발표 지연이 첨단바이오법의 보건복지위원회 상임위원회 통과 시간을 벌어주기 위한 의도가 아니었나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첨단바이오법은 바이오의약품의 심사·허가 기간 단축 등 규제 완화를 골자로 하는 법이다.

정 사무처장은 "허가 당시인 2017년 4월 중앙약사심의위원회 회의에서는 7명 중 6명이 바대해 인보사를 불허했다"며 "하지만 두 달만에 열린 중양약심 회의에선 허가하는 쪽으로 바뀌었다. 이 과정에서 코오롱의 로비가 있지는 않았는지, 이들이 어떻게 연관돼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코오롱생명과학은 이름표만 잘못 달았을 뿐 안전·유효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