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직속 8개 위원회, 잇따라 '文정부 2주년' 토론회 연다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4.26 14:52 수정 2019.04.26 16:26
대통령 직속 8개 정책·자문 위원회들이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을 맞아 한 달 동안 세미나·간담회 등 각종 정책 홍보행사를 잇따라 연다.

대통령 직속 8개 정책·자문 위원회들로 구성된 국정과제협의회(의장 정해구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달 29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3주에 걸쳐 컨퍼런스, 세미나, 포럼, 현장간담회 등 다양한 정책 행사를 연이어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정과제협의회에는 정책기획위원회, 일자리위원회, 4차산업혁명위원회,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자치분권위원회,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가교육회의, 북방경제협력위원회가 소속돼 있다.

정책기획위원회는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공동으로 다음달 7일 서울 코엑스에서 문재인 정부 2년간의 국정 과제 성과와 향후 과제를 되짚어보는 '문재인 정부 2주년 정책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여기서는 국민주권, 국민성장, 지속가능, 분권발전, 포용사회, 평화번영 등 6개 정책분야에 대해 토론이 이뤄진다. 기획재정부 등 정부 부처도 발제에 나설 예정이다.

소득주도성장·일자리·규제혁신 등 경제 정책에 대한 토론도 이어진다.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회(위원장 홍장표)는 다음달 9일 국민경제자문회의 및 경제사회노동위원회와 공동으로 '문재인 정부 2년, 경제·노동 정책의 성과와 과제 토론회'를 갖는다. 일자리위원회(위원장 대통령, 부위원장 이목희)는 내달 15일 '청년 일자리 대책 현장 간담회'를 열고 지난해 3월에 위원회가 발표한 ‘청년 일자리 대책’의 이행실적을 점검하고 보완대책을 논의한다.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장병규)는 내달 8일 '규제 혁신의 성과와 과제 콘퍼런스'를 열고 ‘규제 샌드박스’, ‘규제‧제도혁신 해커톤’ 등 규제 혁신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정책기획위원회 소속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위원장 주형철 경제보좌관)는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주최로 내달 9일에 열리는 ‘대외경제 정책 특별세미나’ 신남방정책 세션에 참여해 문재인 정부의 성과와 과제를 설명할 계획이다. 북방경제협력위원회(위원장 권구훈)도 내달 10일 '문재인 정부 2주년 계기 신북방 경제협력 및 통상전략협력 과제' 세미나를 연다.

행정·교육 분야 정책에 대한 토론도 열린다. 자치분권위원회(위원장 직무대행 김순은 부위원장)는 내달 10일 행정안전부와 공동으로 '자치분권을 통한 포용국가 실현 토론회'를 여다. 이 자리에서는 주민자치와 주민참여예산에 대한 우수 운영사례가 발표되고, ‘주민참여를 통한 지역문제 해결기반 구축’에 대해서도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국가교육회의(의장 김진경)는 교육관련 연구기관ㆍ학회가 공동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해 국정과제인 ‘국가교육위원회’ 설치 전망과 향후 역할을 설명한다. 내달 16일에는 ‘문재인 정부 2주년 교육분야 성과진단 포럼’, 내달 18일에는 ‘한국교육정치학회 학술대회’에 참석한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