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강원도 산불 피해 현장 또 방문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4.26 13:45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최근 산불 피해를 본 강원도 고성과 속초를 찾아 복구 계획을 점검하고 피해 주민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의 강원도 산불 피해현장 방문은 지난 5일에 이어 두번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이재민들을 위한 임시 숙소인 속초 소재 서울시공무원수련원을 방문했다. 이곳에는 현재 66세대 160여명의 산불 피해 주민들이 머무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자리에서 이재민들에게 생활에 어려움이 없는지 묻고, 어려운 점이 있다면 바로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고성군 토성면 화재 현장으로 이동, 주민들을 만나 복구 계획 및 이재민 지원 계획 등에 대해 대화하고, 복구 작업을 벌이는 자원봉사자와 공무원들의 수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날 방문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경일 고성군수 등이 동행했다. 청와대에서는 김수현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윤종원 경제수석,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등이 문 대통령을 수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강원도 산불피해 이재민 거주시설인 강원도 속초시에 있는 서울특별시 공무원수련원을 방문, 한 이재민을 위로하고 있다. / 연합뉴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