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원외 49명 "안철수·유승민 체제 출범해야"

손덕호 기자
입력 2019.04.26 13:44 수정 2019.04.26 14:12
"손학규·김관영, 의회 민주주의와 정당 민주주의에 조종 울려"

바른미래당 원외(院外) 지역위원장 49명이 26일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의 총사퇴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안철수·유승민 공동대표 체제'를 출범을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현직 원외위원장은 총 81명으로, 손학규·김관영 총사퇴를 요구한 위원장은 60.5%에 해당한다.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바른미래당 김철근 구로갑 지역위원장 및 현직 원외위원장들이 지도부 총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들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 지도부는 선당후사(先黨後私)의 모범을 보여주기를 간곡히 호소한다. 그것은 바로 '셀프 인적쇄신(총사퇴)'"라고 주장했다.

이어 "손 대표와 김 원내대표는 당론에 이르지 못한 의원총회 결과를 마치 당론인 것처럼 호도했고, (사개특위 위원을) 사보임시키지 않겠다는 공개적인 약속마저 하루 만에 번복해 의회민주주의와 정당민주주의에 조종(弔鐘)을 울렸다"며 "분노와 참담함을 금할 수 길이 없다"고 했다.

이들은 "지도부 총 사퇴 후 일정기간 동안 당을 안정시키고 연착륙시키기 위해서 한시적 '비대위 체제'를 가동시킬 것을 촉구한다"며 "비대위 체제의 역할과 임무 종료시 창당정신에 입각해 '안철수-유승민 공동체제'를 출범시키고 유승민, 안철수 전 대표에게 당의 간판으로 전면에 나서 헌신해줄 것을 당의 이름으로 요청한다"고 했다.

이들은 또 "자유한국당이나 민주평화당과의 (당대당 혹은 일부) 통합, 제3지대 신당 모두 반대한다"며 "이합집산은 국민에게 감동이나 희망을 주지 못한다. 십중팔구 구태연대, 호남 자민련(지역당 전락), 뺄셈정치라는 비난과 제3당 소멸이라는 예견된 수순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