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LG 트윈스, 기 팍팍 '안녕' 세리머니···단결의 손짓

뉴시스
입력 2019.04.26 11:30
안녕 세리머니
LG 트윈스 더그아웃은 요즘 '안녕 세리머니'로 신바람을 내고 있다. 안타를 치고 출루한 선수가 더그아웃을 향해 손을 흔들면, 벤치에 있던 동료들도 함께 손을 흔든다. "안녕"하고 인사하는 것 같은 풍경이다.

이적생 김민성과 주장 김현수가 시작했다. 타격 부진으로 고전하던 김민성이 안타를 때려내자 김현수가 더그아웃에서 손을 들어 축하해 줬고, 김민성도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어느새 팀 전체가 참여하는 단체 세리머니가 됐다. 단순한 동작이지만 다함께 손을 흔드는 장면이 의외의 재미를 선사한다. 터지는 웃음과 함께 팀 분위기도 살아난다.
2013년 LG를 일으켜세운 '으?으? 세리머니'가 떠오르는 이유다.

으?으? 세리머니는 그해 주장인 이병규 LG 코치로부터 출발했다. 이 코치는 결정적인 플레이를 한 뒤 양 팔을 올렸다 내렸다하는 세리머니를 했다. 캡틴 이병규의 몸짓에 웃던 선수들도 어느새 '으?으?'하기에 이르렀다. 이병규 코치는 "의도한 건 아니었다. 즉흥적으로 신이 나서 했는데, 어느 순간 선수들이 다 따라했다"고 떠올렸다.

당시 LG는 2003년부터 2012년까지 10년 연속 가을야구 좌절이라는 짐을 지고 있었다. 하지만 으?으? 세리머니로 더그아웃 분위기를 밝게 바꾸더니, 가을에는 11년 만의 포스트시즌 진출 성과까지 냈다. 이제는 코칭스태프로 선수들의 안녕 세리머니를 지켜보고 있다. 이병규 코치는 "선수들이 함께 한다는 것 만으로도 분위기가 좋아질 수 있다. 동점타나 역전타가 나올 때하면 시너지 효과도 날 수 있다"고 긍정했다.

더욱이 안녕 세리머니는 선수단이 적극 장려하고 있다. 민망해하는 선수들도 있지만 "참여하지 않으면 벌금"이라는 자체 룰을 정해 독려할 정도다.

이 코치는 "팀을 위해 고민한다는 의미이지 않나. 선수들끼리 무언가를 해보려고 하는 것이다. 박수를 치는 것보다 같은 팀이니 함께 무언가를 하려고 한다는 게 좋은 것 같다"며 흐뭇해했다.

단순한 세리머니 이상이 될 수 있다. 으?으? 세리머니는 달라진 LG의 상징이 됐다. 이전까지 개인주의적 성향이 강하다는 평가를 받은 LG 선수단이 똘똘 뭉치면서 팀 전체를 바꿔놨다. 세리머니 만으로 좋은 성적을 낼 수는 없지만 팀을 더 단단하게 만드는 효과를 기대할 수는 있다.

이 코치는 "안녕 세리머니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만큼 효과를 이야기하기 위해선 더 지켜봐야 한다"면서도 "처음엔 쑥스러워하고, 낯설어 하는 선수들이 있다. 하지만 적응이 되고 분위기가 올라가면 팀도 좋은 흐름을 탈 수 있다. 지금 조금씩 그런 분위기가 만들어지고 있는데 시즌 끝까지 이어나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 가지 주의할 부분도 있다. 세리머니를 하는 '상황'에 유의해야 한다. 이 코치는 "상대가 오해를 할 수 있는 부분도 있다. 우리는 흥이 나더라도 상대를 생각해야 한다. 점수 차가 많이 나거나 하는 상황에서는 자제를 할 줄 알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