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유튜버 위협에 신변보호 요청…집 주변 경비강화

박현익 기자
입력 2019.04.26 11:13 수정 2019.04.26 11:44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뉴시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와 관련해 위협을 받자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윤 지검장은 박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 신청을 불허한 지난 25일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다. 이에 서초경찰서는 경찰들을 투입해 윤 지검장 자택 주변에 대한 경비를 강화했다. 서초서 관계자는 "윤 지검장 출퇴근 시간대에 발생할 수 있는 우발상황에 대비해 집 인근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경찰이 윤 지검장을 따라다니면서 경호하는 방식은 아니다"라고 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 신청에 대한 검찰 심의 결과가 나오기 직전인 24일 한 유튜버는 윤 지검장 자택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를 촉구하며 실시간 방송을 했다. 이 유튜버는 "무언의 암시를 주기 위해 여기에 왔다"며 "(박 전 대통령을 석방하라고) 압박하기 위해 온 것"이라고 했다.

/유튜브 채널 ‘상진아재’ 캡처
그는 "윤 지검장의 차량 번호를 알고 있다"며 날계란 두 개를 보여주기도 했다. 그러면서 "(윤 지검장 차량이 나오면) 차량에 가서 그냥 부딪쳐버리겠다"며 "자살특공대로서 널(윤 지검장) 죽여버리겠다는 걸 보여줘야겠다"고도 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 측은 허리 통증 등을 이유로 검찰에 형집행정지를 요청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검 형집행정지 심의위원회(위원장 박찬호 2차장검사)는 요건이 충족하지 않는다고 판단했고, 윤 지검장은 심의위 의결대로 불허 결정을 내렸다.

형집행정지 불허에 대한 심의위 의결이 있고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윤 지검장을 위협한 유튜버 등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 박 장관은 "최근 법집행 기관을 상대로 노골적인 협박과 폭력 선동을 일삼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는 법치주의 근간을 흔드는 중대범죄로 결코 용납돼서는 안된다"고 했다.

이어 대검찰청도 "법무장관의 지시에 따라 법집행기관 상대 협박 등의 범죄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일선 검찰청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