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택, 13살 연하 배우 지망생과 5월 11일 결혼

스포츠조선=조윤선 기자
입력 2019.04.26 10:0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정운택이 오는 5월 결혼한다.
26일 조이뉴스24는 정운택이 5월 11일 서울 청담동의 한 웨딩홀에서 결혼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운택의 예비 신부는 현재 필라테스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13살 연하의 배우 지망생으로 두 사람은 뮤지컬 '베드로' 오디션에서 처음 만나 인연을 맺었다.
올해 초 연애를 시작한 정운택과 예비 신부는 짧은 기간이지만, 서로에 대한 사랑과 신뢰를 느껴 결혼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정운택은 연극 무대에서 활동하다가 2001년 영화 '친구'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두사부일체', '보스 상륙 작전', '투사부일체' 등 영화와 드라마에서 활약했다. 그러나 폭행 물의 등을 일으키며 자숙했고, 2016년 연극 '불효자는 웁니다'를 통해 연극 무대로 돌아왔다. 최근에는 선교 활동에 전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supremez@sportschosun.com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