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1분기 실적 발표…사상 최대 순이익 달성

이다비 기자
입력 2019.04.26 09:54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1분기 매출 성장세는 둔화했지만 순이익은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

아마존은 1분기 매출이 597억달러(약 70조원)라고 25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 증가했지만 매출 증가율은 2015년 1분기 이후 4년 만의 최저치다. 그간 매출이 가파르게 늘던 것을 고려하면 상대적으로 완만한 성장세다. 지난해 1분기 매출 증가 폭은 43%에 육박했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본사 로비. /연합뉴스
반면 순이익은 36억달러(약 4조2000억원)로,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를 두고 미 경제 매체 CNBC는 "매출 성장세는 둔화했지만 수익성은 한층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클라우드 부문 등이 순익 증가세를 이끌었다. 신성장동력으로 꼽히는 클라우드 컴퓨팅 부문인 아마존웹서비스(AWS) 매출은 77억달러(약 9조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 급증했다.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