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서예화, 박민영♥김재욱 사랑의 큐피드로 변신

스포츠조선=남재륜 기자
입력 2019.04.26 09:33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그녀의 사생활' 서예화가 박민영, 김재욱의 큐피드로 변신했다.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본격 덕질 로맨스라는 신선한 소재로 안방극장에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며 매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신선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인물은 바로 신인 배우 서예화다. 극 중 그는 채움 미술관의 큐레이터 유경아로 분해 박민영과 특급 동료 케미로 이야기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또한 웃음을 유발하는 대사를 맛깔스럽게 소화하는 것은 물론, 폭풍 리액션을 선보이며 남다른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그녀의 사생활' 5, 6회에서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박민영과 김재욱의 큐피드로 변신한 서예화의 활약이 빛났다. 유경아(서예화 분)가 큰 의미를 두지 않고 했던 말들로 인해 성덕미(박민영 분)와 라이언(김재욱 분)의 러브스토리가 진전되었기 때문.
예쁘게 차려입은 성덕미를 보며 "넘나 데이트 룩인데?"라고 놀리던 유경아의 말은 곧 현실이 되었다. 장난스레 던진 그의 농담이 성덕미와 라이언이 함께 지방 출장을 가게 되는 계기를 마련하며 데이트 아닌 데이트를 선물한 것이다. 결국 유경아의 농담 덕분에 두 사람은 가짜 연애를 들킬뻔한 위기를 모면했고, 신디(김보라 분)의 의심 레이더망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이어진 회식 자리에서 유경아는 그 누구보다 들떠보였다. 그는 "누가 먼저 좋아했어요?, "마지막 키스는 언제?"라는 다소 난처한(?) 질문을 던졌지만, 이는 결국 성덕미와 라이언의 진짜 같은 가짜 연애스토리를 완성시킨 계기를 마련해주기도. 유경아로 인해 매듭 지어진 두 사람의 러브 스토리의 행방은 어떻게 흘러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서예화는 의도치 않게 박민영과 김재욱의 사랑의 큐피드로 톡톡히 활약하고 있다. 특히 라빗 커플(라이언+래빗)의 흥미진진한 러브 스토리를 열렬히 응원하는 순수한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이처럼 두 사람을 연결해주는 오작교 역할을 톡톡히 해낼 서예화의 활약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sjr@sportschosun.com
베르나르 뷔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