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정은지X이성열 공포영화 '0.0MHz' 해외 19개국 선판매

스포츠조선=조지영 기자
입력 2019.04.26 09:15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그룹 에이핑크의 멤버 정은지와 인피니트의 멤버 이성열이 공포 영화 '0.0MHz'(유선동 감독, 제이엠컬쳐스·몬스터팩토리 제작)가 전 세계 19개국에 선판매됐다.
해외 바이어들에게 영화의 본편을 선보인 후 판매가 확정된 '0.0MHz'. 보통 짧은 프로모 영상을 보고 판매되는 세일즈와는 달리 영화의 완성도와 흥행성을 인정 받은 것이라 더욱 의미가 깊다.
'0.0MHz'의 해외 선판매는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지역을 비롯해 영국, 아일랜드, 독일, 오스트리아, 호주, 뉴질랜드, 태국, 베트남, 대만, 캄보디아, 미얀마, 라오스, 필리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홍콩, 인도네시아까지 총 19개국이다. 이중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말레이시아는 한국 개봉일에 맞춰 동시기 개봉을 확정했으며, 이외에도 베트남, 홍콩, 인도네시아, 태국, 캄보디아, 미얀마, 라오스 등의 국가도 동시기 개봉을 준비 중이다. 이에 전 세계에 한국 공포영화의 위엄을 확인시켜 줄 전망이다.
'0.0MHz'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연재 당시 최강 공포 웹툰으로 호평을 받은 바 영화화가 확정되면서 제작 초기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깜짝 흥행을 일으킨 공포영화 '곤지암'의 모티브가 된 이야기라 더욱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원작에서도 최고의 화제를 이끌어냈던 공포의 존재인 머리카락 귀신이 과연 영화에서 어떻게 등장할 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기대처럼 이제껏 보지 못한 역대급 비주얼로 공포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연기력을 인정 받은 이성열과 정은지 그리고 안정적인 연기로 꾸준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최윤영, 신주환, 정원창까지 차세대 충무로 개성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2019년 다시 한 번 새롭고 젊은 공포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인기리에 연재된 장작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0.0MHz'는 초자연 미스터리 탐사동호회 0.0MHz 회원들이 한 흉가에서 겪는 이야기를 그린 공포영화다. 정은지, 이성열, 최윤영, 정원창, 신주환이 가세했고 OCN 드라마 '뱀파이어 검사 시즌2'를 연출한 유선동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5월 29일 개봉한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