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수-정영식조, 만리장성에 막혀 복식 4강행 무산 '아쉬움'[세계탁구]

스포츠조선=전영지 기자
입력 2019.04.26 08:21
사진출처=대한탁구협회
'한국탁구 에이스조' 이상수(29·삼성생명)-정영식(27·미래에셋대우)조가 만리장성의 벽에 막혔다. 2연속 동메달의 꿈을 아쉽게 놓쳤다.
사진출처=대한탁구협회
이상수-정영식조는 25일(현지 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헝엑스포에서 열린 2019 세계탁구선수권(개인전) 복식 8강에서 중국의 마룽-왕추친 조에 2대4(11-7 6-11 5-11 11-8 6-11 9-11)로 졌다.
사진출처=대한탁구협회
이상수-정영식은 지난 2017년 독일 뒤셀도르프 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냈었다. 2연속 동메달을 노리며 중국 마룽조에 강하게 맞섰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사진출처=대한탁구협회
2017년 단식, 복식에서 2개의 동메달을 땄던 세계랭킹 6위 이상수가 아쉽게 세계선수권을 마감했다. '리우올림픽 투혼의 스타' 정영식(27·미래에셋대우)도 단식 16강에서 린가오위안(중국)에 막혀 탈락했다. 세계선수권 개인단식 최고 성적을 경신한 것이 수확이었다. 이번 대회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남자탁구 대표팀은 16강에 최다, 4명의 선수(이상수, 정영식, 장우진, 안재현)를 올리며 선전했다.
사진출처=대한탁구협회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상수는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내가 너무 실수가 많아서 졌다. 잘해준 영식이를 받쳐주지 못해 미안하다"고 자책했다. 정영식은 "상수 형은 원래 득점을 하는 공격적 플레이가 많은 선수"라면서 "내가 더 승부처에서 공격적으로 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져서 미안하다"고 했다.
이상수는 "지금 결과가 지금의 내 현 위치라고 생각한다. 이번 대회 장단점을 보완해서 다음 대회에 더 좋은 성적 내는 것이 내가 해야 할 일"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정영식 역시 "항상 세계선수권에서 아쉬움이 남았는데 현재 최종 목표는 올림픽인 만큼 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단식 8강에 진출해 맞대결을 펼치게 된 후배 장우진(미래에셋대우)과 막내 안재현(삼성생명)에 대해 선배로서 칭찬과 감사를 표했다. 이상수는 "우진이는 지난해부터 라이징 스타로 활약하고 있고 재현이도 이번 대회에서 정말 좋은 모습을 보였다"면서 "두 후배가 선배들에게 자극을 주고 있다. 누가 이기든 선의의 경쟁을 펼치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영식도 "나와 상수 형은 대회를 마쳤지만 같이 훈련하고 연구한 후배들이 메달권에 든 게 너무 기특하고 감사하다"면서 "이왕이면 한국 남자 탁구가 이루지 못한 세계선수권 단식 우승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전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부다페스트탁구공동취재단
베르나르 뷔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