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인사’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임종석 2억2000만원 증가

진상훈 기자
입력 2019.04.26 04:22 수정 2019.04.26 04:25
지난 1월 자리를 떠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재산이 취임 당시에 비해 2억2000만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1월 신규 임용과 퇴직, 승진 등으로 신분이 바뀐 전·현직 고위공직자 68명의 본인과 가족 명의 재산등록사항을 26일 관보에 공개했다. 대상은 신규 7명, 승진 29명, 퇴직 26명 등이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연합뉴스
임 전 실장의 재산은 취임 직후인 2017년 8월 4억3000만원에서 퇴임할 때는 6억5000만원으로 증가했다. 그는 보유 중인 서울 은평뉴타운의 아파트 가격 상승, 급여 저축 등을 통해 재산이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의 재산은 취임 당시 19억4000만원에서 퇴임할 때는 23억9000만원으로 4억5000만원 늘었다. 그는 재직 당시 보유 중이던 경기 분당의 아파트를 매각하고 전세권을 취득했다. 예금자산은 4억원 증가했다.

한병도 전 정무수석의 재산은 취임 당시 5억1000만원에서 퇴임 때는 6억원으로 9000만원 증가했다. 그는 보유한 전북 익산의 단독주택과 토지의 가격이 상승해 자산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올 초 이른바 ‘동남아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후 물러난 김현철 전 경제보좌관은 취임 당시 54억3000만원에서 퇴임 때는 50억8000만원으로 재산이 감소했다. 그는 지난 1월 한 조찬 강연회에서 "5, 60대는 한국에서 할 일이 없다고 산에 가거나 SNS에서 험악한 댓글을 달지 말고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으로 가라"고 발언해 공분을 샀던 인물이다.

지난 1월 새로 임명된 청와대 비서진들의 재산도 공개됐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부동산 12억7000만원을 포함해 총 23억8000만원을, 강기정 정무수석은 총 6억9000만원을 신고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배우자와 공동으로 소유한 7억1000만원 상당의 서울 마포 신공덕동 아파트를 포함, 총 9억2000만원을 신고했다.

이 밖에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은 14억6000만원을 신고했다. 조성재 고용노동비서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인 서울 송파구 방이동 아파트와 본인 명의의 세종시 대평동 아파트 등 15억5000만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직 고위공직자 중 가장 재산이 많은 인물은 오세정 서울대 총장으로 44억2000만원을 신고했다. 최병호 전 부산대 교육부총장(현 부산대 교수)이 37억8000만원, 천세창 특허청 차장이 27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현직 고위공직자 가운데 재산이 가장 적은 사람은 3억1000만원을 신고한 이성재 금융감독원 부원장보였다. 김중열 여성가족부 기획조정실장은 3억8000만원, 김병로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 3억9000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