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투어 3승 설리번, 230번 스윙 끝에 홀인원

이순흥 기자
입력 2019.04.26 03:03
유럽 프로골프 투어의 '홀인원 프로젝트'가 세 번째 도전 만에 성공했다.

유럽 투어는 2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투어 통산 3승을 올린 앤디 설리번(32·잉글랜드)이 런던 골프 클럽 11번 홀(파3·171야드)에서 홀인원에 도전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주어진 샷 기회는 500회. 홀을 아슬아슬하게 비켜가거나 코앞에 멈춰 서는 샷을 여러 차례 만든 설리번은 결국 230번째 스윙 끝에 홀인원을 낚았다. 홀 컵에서 공을 꺼내 입을 맞춘 그는 "정말 기분 좋고 놀랍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럽 투어는 앞서 두 차례 '홀인원 실험'을 했다. 2017년 10월 에도아르도 몰리나리(이탈리아)가 145야드 파3 홀, 작년 11월에는 브랜던 스톤(남아공)이 184야드 파3 홀에서 각각 500번씩 샷을 날렸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이번 설리번의 도전까지 총 1230번 만에 홀인원이 나온 셈이다.

유럽 투어는 "평균적으로 일반 골퍼가 홀인원에 성공할 확률은 10만분의 1, 투어 프로의 경우 2500분의 1 정도"라고 설명했다.


조선일보 A29면
베르나르 뷔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