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이 어떻게 체내에"…박유천, 구속 위기에 내놓은 해명(종합)

스포츠조선=이우주 기자
입력 2019.04.25 13:51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수습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마약 양성 반응으로 '거짓 기자회견' 논란까지 만든 가운데, 박유천 측이 혐의를 재차 부인했다. 끝까지 결백을 주장하는 박유천이 오는 26일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서 어떤 입장을 보일지 주목된다.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가수 박유천이 17일 경기지방경찰청에 출석했다. 박 유천은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취재진의 질문을 받는 박유천의 모습.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4.17/
박유천 법률대리인 권창범 변호사는 25일 "국과수 검사 결과는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결과를 인정하면서도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의뢰인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입장을 고수했다. 이어 "영장실질심사까지 시간이 별로 없지만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필로폰이 체내에 들어가 이번에 국과수 검사에서 검출되게 됐는지를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국과수 검사 결과 이후 박유천 측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유천은 전 약혼자이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와 마약을 함께 구매하고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유천은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기도 전인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며 혐의가 입증된다면 연예계를 은퇴하겠다는 강수를 뒀다. 그러나 박유천은 23일 다리털에서 필로폰이 검출되며 대중들에 큰 충격을 안겼다. 또한 24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박유천이 지난 2월에서 3월 사이 필로폰을 0.5g씩 모두 세 차례 구매했으며, 필로폰 1.5g을 전 여자친구인 황하나와 함께 다섯 번에 나눠서 투약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마약 논란과 더불어 '거짓 기자회견'까지 논란이 돼 파장이 커지자 그를 지지하던 팬들은 완전히 등을 돌렸고,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참담한 심경으로 박유천의 은퇴 소식을 알렸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3일 국과수 검사 등을 토대로 박유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오는 26일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그러나 박유천 측이 재차 혐의를 부인해 치열한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wjlee@sportschosun.com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