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러 정상회담, 잘 되길 기대...상황 파악하고 있다"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4.25 14:04
靑, 이날 오후 盧실장 주재로 남북공동선언이행추진위 개최...3개월만에 열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5일 열리는 북·러 정상회담과 관련 "잘 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북·러 정상회담에 대해 어느 정도 파악하고 있으며 어떤 기대를 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북·러 회담이기 떄문에 우선 그 쪽에 맡겨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린 정상적인 상황대로 외교 관계를 통해서 파악할 것은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에 가기 전에 우리 정부에 통보했나'라는 질문에는 "남북 관련 사안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그는 '오늘(25일) 한·러 고위급 안보회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한 등에 대해 논의하나'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푸틴 대통령의 방한 논의 여부는 모르겠다"면서 "회의가 끝나고 내용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순방 기간에 문 대통령을 수행하지 않고 국내에 남아 휴가를 다녀온 것과 관련 "개인의 신상은 공적 자리에서 말하지 않는 것"이라고 답했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윤 수석의 휴가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외교·안보 사안과 관련해 모종의 역할을 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후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주재로 남북공동선언이행추진위원회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 1월 22일 3차 회의가 열린 후 3개월만이다. 남북공동선언이행추진위는 지난 3차 회의에서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추진 동향 및 대응 방향, 금년도 남북공동선언 이행 추진 방향, 3.1운동 100주년 남북공동기념사업 추진 현황 등을 점검했다. 윤 수석은 이와 관련 '어떤 의미가 담겨있는가'라는 질문에 "회의에 참석해봐야 알 것 같은데, 회의 성격 자체는 정기적으로 이뤄지는 회의"라고 답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