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나, 뮤지컬 '데스노트'로 일본 진출

스포츠조선=김형중 기자
입력 2019.04.25 13:24
◇뮤지컬 '데스노트'로 일본 무대에 데뷔하는 박혜나,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뮤지컬 배우 박혜나가 일본에 진출한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25일 "박혜나가 내년 공연되는 일본 '데스노트' 원작 무대에 '렘' 역할로 캐스팅됐다"며 "일본 제작진이 국내에서 '렘' 역할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한 박혜나에 강렬한 인상을 받아 일본 공연에 꼭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기쁜 마음으로 참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데스노트'는 우연히 '데스노트'를 주워 악인들을 처단하는 천재 고교생 라이토와 이에 맞서는 명탐정 엘(L)의 두뇌 싸움을 다룬 동명 만화가 원작이다. 일본에서 2015년 초연되어 큰 사랑을 받았으며, 2017년 재연에서도 큰 성공을 거둔 바 있다. 2020년 공연은 완벽히 새로운 캐스트들로 그 흥행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박혜나는 한국에서 연기했던 '렘' 역을 맡아 일본 정상급 배우들과 함께 공연한다.
박혜나는 2015년 '데스노트' 국내 초연 당시 사신이라는 초현실적인 캐릭터를 맡아 호소력 짙은 가창력과 연기로 독보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냈으며, 2017년 재연시에도 한 층 섬세해진 감정 연기로 캐릭터의 판타지적 매력을 극대화하며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박혜나는 "'데스노트'로 일본 관객 분들을 직접 만나 뵐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무척 영광스럽다. 일본 배우 분들과 원어로 공연하는 만큼 준비할 것도 많고 긴장되지만,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공연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혜나가 출연하는 '데스노트'는 2020년 1월부터 도쿄 토요시마 구립예술문화극장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