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남북관계 주춤하지만 꾸준히 약속·신뢰 지키고 있어"

변지희 기자
입력 2019.04.25 09:41 수정 2019.04.25 09:44
"DMZ 평화의 길, 평화 몸으로 체감할 수 있을 것"
"이산가족 상봉, 특단의 대책 필요"


지난 24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기념 학술회의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5일 "하노이 회담 이후에 남북 관계가 주춤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나름대로 지속되고 있는 측면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회고와 전망' 세미나에서 "오는 27일부터 개방되는 'DMZ 평화의 길'을 일반인에게도 개방하게 된다. 이런 것을 통해 나름대로 꾸준하게 4·27 판문점 선언 이후 남북한의 약속과 신뢰를 지켜나가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남북 군사분야 합의와 관련해 그간 11개 GP 시범철수가 있었고 JSA 비무장화, 공동유해발굴 등도 있었다"며 "고성 끝에 가면 보존 GP가 있는데 (나도) 가보고 깜짝 놀랐다. 여기 서면 금강산과 해금강 끝자락이 보이고, 오른쪽은 동해 바다가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동해바다 옆에는 '선녀와 나무꾼' 전설에 나오는 지역도 있다. 왼쪽으로는 고성 금강이라고 환경생태적으로 매우 높게 평가받는 강이 흐른다"며 "남북관계 상황에 대해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그 장면 앞에 서면 '평화라는게 이런거구나' 하는 것을 몸으로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의원님들도 조만간 가볼 수 있을 것 같은데 일반인들도 둘레길을 걷는것 자체가 여러가지 의미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김 장관은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선 "고령 이산가족들 사망자 숫자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제한된 시간 동안에 좀 더 많은 분들이 만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가 재개되면 이산가족 상봉 문제는 화상상봉과 대면상봉을 동시에 추진해야할 것 같다"며 "이산가족 화상 상봉을 하기 위해 북한에 들어가는 장비들이 여러가지가 있는데 제재 면제를 받는데 시간이 걸렸다. 다행스럽게 모든 절차가 끝났고 남북간 협의만 하면 화상상봉을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화산상봉 대상자를 선정하는데 40일 정도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전국적으로 화상상봉장을 수리하고 있는데 4월 말이면 끝날 것 같다"고 했다.

또 "오늘 뜻깊게도 북러 정상회담이 열리고, 이어 5월 하순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일본 국빈 방문이 있고 6월 하순에는 오사카에서 G20이 열린다"며 "우리가 그런 계기들을 어떻게 잘 활용할 수 있을 것인가가 굉장히 중요한 과제"라고 했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