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블라디보스토크서 환영식 마치고 곧장 숙소行

윤희훈 기자
입력 2019.04.24 23:40 수정 2019.04.24 23:42
숙소인 '극동연방대' 머무르며 내일 회담 최종 점검하는 듯

24일 오후(현지시각)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러시아를 방문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환영행사를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24일(현지시각)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해 정상회담 준비에 들어갔다.

김정은은 이날 오후 6시쯤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한 김정은은 공식 환영식을 마친 뒤 숙소가 마련된 루스키섬의 극동연방대학으로 이동했다. 극동연방대학교 내 숙소동에 여장을 푼 김정은은 별도의 외부 일정을 잡지 않고 숙소에서 25일 있을 북·러 정상회담을 최종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극동연방대학교 내에는 최고급 호텔에 버금가는 수준의 숙소가 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은은 숙소에 도착한 이후 내부에 머물고 있다. 이날 오후 8시 20분 쯤 북측 숙소에서 승합차 4대가 빠져나갔으나, 김정은의 전용 차량은 움직이지 않았다. 당초 러시아 측이 마련한 환영 만찬이나 공연 관람 등의 일정이 있을 것이란 관측도 있었지만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날 김정은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됐던 투르트네프 극동연방관구 전권대표(부총리급)가 바이칼 아무르 지역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 나가게 되면서 일정이 변경됐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김정은과 푸틴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은 25일 오후 1시(한국시간 오후 2시)쯤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두 정상의 회담은 실무오찬과 단독회담, 확대회담 순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은 이날 북러 접경지역인 하산역에 도착한 후 '러시아-1'과 가진 인터뷰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만남은 지역 정세를 안정적으로 유지·관리하고 공동으로 조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은 정상회담에서 러시아의 식량 원조와 유엔 제재로 인한 북한 근로자 철수를 재고해 줄 것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2017년 대북제재 결의 2397호를 통해 해외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을 2019년 말까지 돌려보내기로 결의했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공사는 "푸틴 대통령도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들이 계속 유지하길 원한다"면서 "러시아로선 유엔 제재로 인해 북한 근로자를 철수시킬 경우, 그만한 인력을 다른 곳에서 데려올 수 없다"고 했다.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 6자회담을 재개하는 방안도 거론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러시아 측은 이번 북·러 정상회담을 계기로 2008년 12월을 끝으로 10년 넘게 중단된 6자회담을 재개하자고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지금으로서 (6자회담 이외에)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다른 효율적인 국제 메커니즘은 없다"면서 "6자회담만이 교착상태에 빠진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효율적 방안"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김정은은 오는 27일 오전까지 블라디보스토크에 머무를 예정이다. 김정은은 블라디보스토크에 머무는 동안 연해주 해양관과 러시아 태평양함대 등을 시찰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베르나르 뷔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