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중앙亞 순방 마치고 귀국길 올라..."'철의 실크로드' 시대 여는 건 우리 미래"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4.23 14:03 수정 2019.04.23 15:03
소셜미디어에 중앙아시아 순방 마무리 소회 올려
"카자흐는 자원 부국, 新북방정책 좋은 파트너"
"공군 1호기 기장 부친 영면…애도와 감사의 인사 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 시각)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과 함께 '철의 실크로드' 시대를 여는 것이 우리의 미래"라고 말했다.

▲ 카자흐스탄 국빈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현지시간) 누르술탄 국제공항에서 출국 전 손을 흔들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카자흐스탄 누르술탄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귀국길에 오르기 전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순방의 성과가 우리 경제의 활력으로 이어지도록 챙기겠다"고 했다. '철의 실크로드'란 남북을 거쳐 유라시아 대륙으로 이어지는 철도·도로를 통한 물류망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은 멘델레예프 주기율표의 모든 광물을 가진 자원 부국이며 중앙아시아 최대의 물류·경제 중심국으로서 실크로드의 역동성을 되살리고 있다"며 "유럽-중동-아시아를 연결하는 지리적 요충지 카자흐스탄은 북방정책에 더없이 좋은 파트너"라고 말했다.

또 "스스로 핵보유국의 지위를 포기하고 비핵화의 길을 택해 외교적 안정과 경제 발전을 이룬 카자흐스탄의 경험은 한반도 평화의 여정에 큰 교훈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독립운동가인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를 카자흐스탄에서 한국으로 봉환한 것에 대해서는 "독립운동의 역사는 대한민국의 뿌리"라며 "(유해 봉환은) 그분들이 헌신한 조국의 도리"라고 했다. 이어 "봉환을 도와준 카자흐스탄 정부, 유족들과 고려인 사회에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순방 뒤에는 언제나 묵묵히 자기 역할을 다해주시는 분들이 있다"며 "이번 순방 중 공군 1호기 박익 기장의 부친 박영철 님께서 영면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육군 소령으로 예편하신 아버님은 아들에게 '임무를 다하고 돌아오라'는 유언을 남기셨고, 아들도 끝까지 조종석을 떠나지 않았다"며 "애도와 감사의 인사를 함께 드린다"고 말했다.

베르나르 뷔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