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여사·북 대통령···MBN, 방송사고 보도국장 징계

뉴시스
입력 2019.04.22 14:47
/첨부/MBN
MBN 보도국장이 연이은 방송사고에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MBN은 22일 위모 보도국장에게 정직 3개월이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정창원 정치부장이 보도국장 직무대리를 맡는다.

MBN '뉴스와이드'는 지난 11일 <여지 남긴 美 폼페이오 '핵 언급' 피한 北 김정은···文, 북미 물꼬 트려면?>을 보도했다. 당시 한미정상회담을 전망하며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잘못 표기한 그래픽을 내보냈다.

'뉴스와이드'는 21일 김홍일 전 의원이 별세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화면 하단에 라는 자막을 띄웠다. 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잘못 적었다.MBN은 "오늘 (4월21일) 오전 'MBN 뉴스와이드' 시간에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할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있다'는 내용의 하단 자막 뉴스를 내보내면서 문 대통령과 관련해 오타가 그대로 방송됐다"며 실무진의 단순 실수로 이를 거르지 못한 채 방송된 점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