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지진 '늑장 재난문자'에 주민들 분통

이종현 기자
입력 2019.04.19 13:41
동해상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속초, 강릉 등 강원지역 주민들이 큰 불안을 느꼈지만, 정작 지진 사실을 알리는 재난 문자는 20~50분 정도 늦게 발송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릉·삼척·양양·속초·고성 등 동해안 지역의 도시들은 이날 오전 동해상에서 지진이 발생하자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문제는 재난문자가 발송된 시간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지진은 오전 11시 16분에 발생했다. 지진이 발생하자마자 동해안 지역의 건물이 흔들릴 정도로 큰 진동이 느껴졌다. 하지만 지자체는 20~50분 정도가 지나서야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삼척시가 그나마 가장 빠른 11시 29분쯤 재난 문자를 보냈고, 강릉시는 11시 37분, 태백시는 11시 39분, 속초시는 11시 46분, 동해시와 양양군은 11시 54분, 고성군은 12시 9분에야 재난 문자를 보냈다.

늑장 재난문자에 해당 지역 주민들은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주민들은 소셜미디어에 "다 죽고 문자 날라 오려는 건가" "재난문자보다 SNS가 빠르다" 같은 글을 올렸다.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