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방화·살인사건 유족들, 발인 연기…"국가기관 사과 먼저"

진주=고성민 기자
입력 2019.04.19 11:01
경남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사건 희생자 유족들이 국가기관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며 장례 일정을 잠정 연기했다.

유족 측은 19일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진주 한일병원 장례식장에서 "이번 사건이 국가적 인재(人災)로 발생한 점을 국가가 인정하고 국가기관이 공식 사과해야 한다"며 "국가는 현재까지 이를 인정하지 않고 공식 사과를 하지 않았다. 이는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공식적인 사과를 받기 전까지 발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9일 오전 경남 진주시 한일병원 장례식장에서 진주 방화·살인 희생자 최모(19)양 형부가 유족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족 측은 어떤 국가기관 사과가 필요한지를 묻는 질문에 "경찰청장"이라고 답했다. 이어 "경찰청장이 아니면 경찰서장이라도 공식적인 사과문을 발표하면 수용하겠다"며 "전날 경찰청장·경찰서장의 합동분향소 방문은 단순한 조문으로 국가기관의 공식적인 사과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유족 측은 "두 번 다시는 이런 끔찍한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국가기관의 확실한 대응과 향후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한다"며 "관계기관의 책임 있는 답변을 요구한다"고 했다.

19일 오전 찾은 경남 진주시 한일병원 장례식장에 진주 방화·살인 희생자들의 장례 일정이 취소됐다는 안내가 붙어 있다. /고성민 기자
이날 오전 8시 30분 희생자 5명 중 황모(75)씨와 이모(57)씨, 최모(19)양 발인이 진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유족 측은 발인을 1시간 쯤 남기고 장례식장에 "발인을 연기하겠다"고 통보했다. 유족 측은 경찰 사과를 받은 뒤 피해자 김모(65)씨와 금모(12)양 등 희생자 5명의 발인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베르나르 뷔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