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집단 성폭행 의혹 부인 "동석 맞지만 성관계NO" [종합]

스포츠조선=이지현 기자
입력 2019.04.19 08:5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가수 정준영과 전 FT아일랜드 멤버인 최종훈을 포함한 5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여성이 등장해 또 한번 충격을 안기고 있다.
사진=스포츠조선DB, 연합
18일 SBSfunE는 "피해 여성 A씨가 이날 단톡방에 유포된 음성파일과 사진, 이들이 나눈 대화 등을 통해 자신이 이들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으며, 변호사와 협의 끝에 내일(19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6년 3월 정준영의 팬사인회를 계기로 정 씨와 최 씨, 버닝썬 직원 김 모 씨, 허 모 씨, 사업가 박 모 씨와 함께 술을 마신 뒤 기억을 잃었으며, 다음날 아침 정신을 차렸을 땐 옷이 모두 벗겨진 채 호텔 침대에 누워 있었다고 말했다. 심지어 A씨는 옆에 최종훈과 이들 5명이 "속옷 찾아봐라", "성관계를 갖자"는 등의 말을 하면서 자신을 놀렸다고 증언했다.
당시에는 너무 당황해 그대로 객실을 빠져 나왔지만, 최근 단톡방이 공개된 후 진상 파악에 나선 A씨는 "정신을 잃은 뒤로 아무런 기억이 나지 않았다. 당시 공황장애 약을 먹고 있어서 그런가 막연히 생각만 했다"면서 "호텔에서 나온 뒤 정준영, 최종훈, 김씨에게 차례로 아무렇지 않게 연락이 왔다"고 밝혀 충격을 더 했다.
또한 A씨는 '단톡방' 사건이 터진 후 최종훈 등에게 연락을 취해 "내 몰카 찍었냐"라고 물었지만 그들은 "절대 아니다. 네 이야기조차 나오지 않았으니 믿어 달라"라고 말했다고.
피해 여성은 공익 신고자인 방정현 변호사를 통해 '정준영 단톡방'에 당시의 상황을 녹음한 음성파일 1개와 사진 6장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해당 음성파일에는 A씨가 성폭행을 당하며 내는 것으로 추정되는 소리가 녹음돼 있으며, 사진 중 일부는 이들 일행이 정신을 잃은 A씨를 성추행하는 듯한 장면을 담고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최종훈은 변호인을 통해 "A씨와 동석한 것은 맞지만 성관계를 갖지는 않았다"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이에 대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앞서 해당 단톡방에 사진이 있는 것은 확인했지만 얼굴을 알아보기 어려워 피해자가 누구인지 특정하지 못했다"며 "A씨의 고소장이 접수된다면 순차적으로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