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자유조선이 가져간 北대사관 물품 스페인에 반환

워싱턴=조의준 특파원
입력 2019.04.18 03:24
미 연방수사국(FBI)이 지난 2월 반북(反北) 단체인 '자유조선'으로부터 넘겨받은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의 물품을 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16일(현지 시각) "스페인 법원이 북한 대사관에서 (자유조선에) 빼앗긴 물건을 FBI로부터 건네받은 뒤, 외교 정보 보호 관례에 따라 이 내용물을 확인하지 않고 바로 (북한 측에) 돌려보냈다"고 보도했다. 스페인 사법 당국의 소식통에 따르면 FBI는 자신들이 건네받은 물품을 2주일 전 스페인 법원에 넘겼다.

지난 2월 22일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에 침입한 에이드리언 홍(한국명 홍으뜸) 등 자유조선 관계자들은 북한 대사관에서 컴퓨터와 이동식 저장장치(USB), 휴대전화 등을 훔쳤고 이를 FBI에 전달했다. 그러나 자유조선이 탈취한 자료에 어떤 내용이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조선일보 A6면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