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선 남편, 페북에 "조국 재수 없지만 야당 넘들은 무뇌아" 공유

김명지 기자
입력 2019.04.15 16:21 수정 2019.04.15 17:22
"조국은 능력이 뛰어난 것 같지도 않고 X나 재수도 없다. 하지만 주식 많다고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까는 야당 X들은 한국이 자본주의 국가라는 것을 망각한 무뇌아들임."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남편 오충진 광장 변호사/연합뉴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남편인 오충진 변호사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증권·투자 관계자가 쓴 글 두 건을 공유했다. 오 후보자는 "다른 고수분의 분석 의견"이라며 "업계 종사자가 이번 사태를 어떻게 보는지 참고할 만한 글이어서 인용한다"고 했다. 제3자의 의견을 통해 자신과 아내인 이 후보자를 향한 야당 의원들의 주식 투자 관련 의혹 제기가 사실과 다르다는 주장을 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오 변호사는 지난 11일 오후 페이스북 계정을 개설하며 ‘아내 구하기’에 뛰어들었다. 오 변호사는 페이스북 계정 개설 당일 오후에 이 후보자와 자신의 주식 투자 논란과 관련해 본인 명의로 작성한 해명성 글 2건을 올렸다. 그러더니 12일 밤엔 증권 투자 업계 관계자의 글 두건을 자기 페이스북 계정에 공유했다. 13일에는 다시 자기 명의로 두건을 더 올리는 등 총 6건의 글을 올려놨다.

그런데 오 후보자가 공유한 다른 사람의 글에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가 하면, 야당 의원들을 겨냥해 '무뇌아들' 'X신' 등 욕설 내용도 담겨있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글이라고 하지만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배우자가 이런 글을 올리는 건 지나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오 변호사는 앞서 자기와 이 후보자의 부적절한 주식 투자 의혹을 제기한 야당 의원에게 맞장토론도 제안하기도 했다.

한 야당 의원은 "후보자의 남편이 소셜미디어와 라디오에 출연해 후보자를 변호하는 것도 부적절해보일 수 있는데 타인에 대한 비속어와 욕설이 담긴 글까지 자기 방어에 동원하는 건 보기가 좋지 않다"고 했다. 반면 여당의 한 의원은 "오 변호사로선 부당한 의혹 제기라 보기에 자기 방어권을 행사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글쓰기노트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