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의원들, "제3금융중심지 보류, 부산 눈치보고 전북은 서자 취급"

이슬기 기자
입력 2019.04.15 16:04 수정 2019.04.15 18:39
민주평화당 정동영(왼쪽에서 셋째) 대표를 비롯한 전북 지역 의원들이 1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 대선공약 전북 제3 금융중심지 즉각 이행' 을 촉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전북 지역 국회의원들이 15일 문재인 정부 대선 공약인 '전북 제3 금융 중심지 지정' 결정이 사실상 보류된 데 대해 "부산 눈치 보기, 전북 홀대"라며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을 즉각 이행하라"고 했다.

민주평화당 김광수·김종회·박주현·유성엽·정동영·조배숙 의원과 바른미래당 김관영·정운천 의원, 무소속 이용호 의원 등 9명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12일 금융위원회는 '제37차 금융 중심지 추진 위원회'를 열어 "(1·2 금융중심지인) 서울·부산이 금융 중심지로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내실화 노력을 지속적으로 집중하는 한편, (전북의 제3) 금융 중심지 추가 지정 문제는 국내 금융 중심지 후보 도시 등의 발전 여건의 성숙도를 감안, 그 가능성을 지속 점검하고 검토하기로 했다"며 전북으로 예정된 '제3 금융 중심지' 지정을 사실상 보류했다.

이에 대해 전북 의원들은 "지난해 부산 지역 정치권과 상공인들이 공개적으로 전북 제3 금융 중심지 반대 목소리를 내놓기 시작하더니 용역보고가 연기되고, 제3 금융 중심지 지정이 보류되는 상황에 직면했다"며 "청와대와 민주당은 전통적 표밭인 전북보다는 내년 총선 전략 지역으로 민심이 요동치고 있는 부산·경남 지역의 반발을 의식해 대통령의 공약을 정치적 논리로 무산시켜 버렸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준비 부족이라는 핑계를 대고 있지만 결국은 '이래도 저래도 어차피 부산 때문에 전주는 안된다'는 결론을 미리 내놓은 것이라는 강한 의구심이 든다"며 "자신들이 한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 뒤집고 전라북도를 서자(庶子) 취급했다"고 했다. 또 "이번 제3 금융 중심지 지정 보류를 '전북 패싱·전북 홀대의 상징적인 일대 사건'으로 규정한다"고 했다.


베르나르 뷔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