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 논란' 어벤져스 영화 최종판 나온다, 번역은 누가?

안별 기자
입력 2019.04.15 13:38
2019년 마블영화 최고 기대작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개봉을 앞두고 배우들이 내한하면서, 팬들의 기대가 부풀었다. 특히 전작에서 번역 논란이 일었던 만큼, 번역에 대해 이목이 쏠린 모양새다.

15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배우들. 조 루소(왼쪽부터), 안소리 루소 감독, 배우 브리라슨, 로버트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 /연합뉴스
영화업계에 따르면 15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어벤져스: 엔드게임’ 기자 간담회에 열렸다. 1부·2부로 나눠 진행됐으며 1부에는 케빈 파이기 마블 최고경영책임자, 트린 트랜 프로듀서, 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 등이 참석했다. 2부에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브리 라슨, 제레미 레너 등 배우들이 참석했다.

오는 24일 개봉하는 영화를 앞두고 팬들은 영화 번역에 대해서도 큰 관심을 보였다. 지난해 4월 개봉한 전작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서 중요한 장면의 대사 번역이 잘못 돼 팬들의 지적을 받은 적이 있어서다.

일례로 전작에서 주인공 중 하나인 ‘닥터 스트레인지’ 대사 중 "We’re in the end game now"라는 부분이 "이제 가망이 없다"는 내용으로 번역되면서 비판이 일었다.

지적에 따르면 엔드게임은 체스 용어로 최종 단계를 의미한다. 영화 시리즈 내 갈등 상황이 최고조에 다다랐다는 의미로도 해석 가능하다. 특히 어벤져스 시리즈 마지막 작품의 소제목이 ‘엔드게임’으로 확정되면서, 해당 비판에 힘이 실렸다.

당시 번역을 담당한 박지훈 번역가의 오역 논란에 대한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할 정도였다. 이 때문에 영화 개봉 전 번역에 대한 질문이 자주 등장할 정도였다. 하지만 영화업계에 따르면 개봉일인 24일 전까지는 번역 관련 정보를 알 수 없을 전망이다.

영화업계 관계자는 "영화가 개봉되기 전까지 어떤 정보도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미래탐험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