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환경부 블랙리스트' 신미숙 비서관 소환조사...이번주 재소환

박상현 기자
입력 2019.04.14 19:56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환경부 산하기관에 전(前) 정권 인사들을 강제로 내보내고 현 정권 인사들을 앉히는데 관여했다는 혐의(직권남용·업무방해 등)를 받고 있는 신미숙(52·사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을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주진우)는 지난 10일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혐의로 신 비서관을 비공개로 소환조사했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의 청와대 관계자들의 개입 의혹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 된 것이다.

신 비서관은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를 받고 는다. 검찰은 신 비서관이 청와대가 내정한 인사로 알려진 한겨레신문 출신 박모씨가 상임감사 공모에서 서류 탈락하자, 작년 7월 안병옥 당시 환경부 차관 등을 청와대로 불러 경위 설명을 요구하고 질책하는 등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환경공단은 재차 공고를 내 노무현재단 기획위원 출신인 유모씨를 올해 1월 상임감사로 임명했다.


/조선DB
검찰은 신 비서관을 상대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교체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위법성은 없었는지를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검찰은 신 비서관의 직속 상관인 조현옥 인사수석비서관의 지시가 있었는지 여부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26일 검찰은 같은 혐의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기각됐다. 검찰은 신 비서관을 이번 주 재소환해 보강조사를 하는 한편,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도 검토할 방침이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