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의 회담 논의 중"

워싱턴=정우상 기자
입력 2019.04.12 03:02

韓美정상회담… 文대통령 "美北, 톱다운 방식 대화 필요하다"
펜스 "北과 대화 재개 희망적" 폼페이오 "다각적인 노력할 것"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 시각)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비핵화와 미·북 대화 재개 문제, 방위비 분담금 등 한·미 간 현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미·북이 포괄적 비핵화 방안에 합의한 뒤 북한이 영변 핵시설과 일부 핵심 시설을 폐기하는 조치에 나서면 미국도 이에 상응하는 제재 완화 조치를 단계적으로 이행하는 이른바 '굿 이너프 딜'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김정은과 추가 회담 가능성을 논의 중"이라며 "북한과 원한 것을 실현하지 못했지만 어떤 건 매우 좋다"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정오 무렵(현지 시각)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백악관 현관 앞에 마중 나온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를 만나 인사하고 있다. 한·미 정상은 이후 트럼프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오피스 등에서 약 2시간 동안 단독·소규모·확대 정상회담을 잇따라 가졌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앞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과의 접견에서도 "미·북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하고 톱다운 방식으로 성과를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며, 실제로 그것이 가능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동력을 유지해 조기에 미·북 대화가 재개되는 것이 긴요하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대화 재개의 필요성을 밝혔지만, 구체적 재개 방안에 대해선 명확한 결정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 북한, 베네수엘라, 그리고 세상의 모든 문제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일단 미·북 대화의 재개에는 문을 열어뒀지만, 제재 완화 등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펜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접견에서 "미·북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 대화 재개에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의 대화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이며 다각적인 대화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같은 날 북한 비핵화 때까지 제재를 유지할 것이라는 원칙을 밝히면서 "그 부분에서 약간의 여지를 두고 싶다"고 말했다. 한·미 정상은 회담 후 공동성명이나 공동 언론 발표를 하는 대신 양국의 입장을 담은 개별 언론 발표를 했다. 외교가에서는 "북한 비핵화와 제재 완화 등에 대한 의견 차이 때문에 공동 언론 발표를 못 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일곱 번째인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결렬 42일 만에 열렸다. 김정숙 여사와 멜라니아 여사가 동석한 단독 회담, 양국 핵심 참모가 참석한 소규모 회담, 그리고 오찬을 겸한 확대 정상회담 순으로 2시간 동안 진행됐다.

한편 김정은 위원장은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에서 "제재로 우리를 굴복시킬 수 있다고 혈안이 돼 오판하는 적대 세력들에게 심각한 타격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고 11일 북 관영 매체들이 전했다. '자력갱생'을 강조하면서 버티기에 나선 것이다.


조선일보 A1면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