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맨시티 1-0 제압...UCL 8강 기선 제압

OSEN
입력 2019.04.10 05:55
손흥민(토트넘)이 맨체스터 시티전서 천금 결승골을 책임지며 귀중한 승리를 이끌었다.

토트넘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맨시티와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서 후반 33분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오는 18일 맨시티 원정길에 올라 8강 2차전을 벌인다.

손흥민은 토트넘의 2선 공격수로 선발 출격했다. 좌측면 날개로 최전방의 해리 케인을 지원 사격했다. 델리 알리와 크리스티안 에릭센도 2선서 뒤를 받쳤다. 무사 시소코와 해리 윙크스가 중원을 구축했다. 포백은 키에런 트리피어, 얀 베르통언, 토비 알데르베이럴트, 대니 로즈가 형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위고 요리스가 꼈다.

맨시티도 4-2-3-1로 맞섰다. 세르히오 아게로를 필두로 라힘 스털링, 다비드 실바, 리야드 마레즈가 2선에 섰다. 페르난지뉴와 일카이 귄도간이 중원을 구성했다. 파비안 델프, 아이메릭 라포르테, 니콜라스 오타멘디, 카일 워커가 뒷마당을 지켰다. 골문은 에데르송이 사수했다.

토트넘은 전반 12분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 스털링의 슈팅을 로즈가 팔로 막아 VAR(비디오판독) 이후 페널티킥을 내줬다. 그러나 아게로의 슈팅을 요리스가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토트넘은 전반 24분 케인의 결정적인 오른발 슈팅이 에데르송의 선방에 막혔다. 맨시티는 전반 31분 오타멘디의 헤더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손흥민은 전반 37분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지만 동료들의 연이은 슈팅이 무위에 그쳤다. 손흥민은 4분 뒤 환상적인 오프더볼 움직임으로 페널티 박스 근처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로즈의 왼발 슈팅이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토트넘과 맨시티는 0-0으로 후반을 기약했다.

토트넘은 후반 2분 스털링의 왼발 슈팅을 요리스가 쳐냈다. 1분 뒤 손흥민은 헛다리 짚기 이후 왼발로 감아 찼지만 간발의 차로 골문을 벗어났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의 박수를 이끌어 낸 명품슛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5분 역습 찬스서 회심의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에데르송에 막혔다. 5분 뒤 중대변수가 발생했다. 케인이 델프에게 발목을 밟혀 아웃됐다. 포체티노 감독은 루카스 모우라를 투입해 케인의 역할을 대신하게 됐다.

후반 31분 손흥민이 오른발 부상으로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다행히 큰 부상을 피해 토트넘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손흥민은 2분 뒤 천금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박스 안에서 퍼스트 터치가 길었지만 델프를 제치고 날린 왼발 슈팅이 맨시티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올 시즌 18호골이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선제 결승골을 끝까지 잘 지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땅집고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