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韓 단독훈련도 비난..."전쟁불장난 매달리면 자멸뿐"

변지희 기자
입력 2019.04.08 09:39
대한민국 공군 최초의 스텔스전투기 F-35A가 29일 오후 공군 청주기지에 착륙하고 있다./방위사업청
북한의 대외선전매체가 8일 한미 연합훈련을 대체한 우리 군 단독훈련에 대해서도 "전쟁불장난에 매달리다가 얻을 것은 자멸뿐"이라고 비난했다.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대결과 평화는 양립할 수 없다'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남조선 군부는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와 유사시 작전능력향상을 떠들며 지난 시기 미국과 함께 벌여온 북침전쟁연습을 저들 단독으로 강도 높게, 질적으로 강행하겠다고 떠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언론에 따르면 미국과의 독수리훈련의 일환으로 해마다 2주일 정도 실시된 쌍룡훈련이 올해는 남조선군 단독으로 4월 초에 1주일가량 진행되며 훈련강도를 높일 방도를 연구하고 있다고 한다"며 "연합공중전투훈련인 맥스선더도 지난해 12월 비질런트에이스 훈련을 대신해 독자적으로 훈련했던 수준으로 강도높게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남조선 군부는 (훈련에서) 미군이 빠지면 규모가 대폭 축소되고, 훈련일정이 단축될 것이라느니 구차한 변명을 늘어놓고 있지만 결국 북남선언들을 스스로 부정하고 뒤엎고 있다"면서 "단독·축소라고 해도 전쟁연습의 침략적·도발적 성격은 달라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 "불순한 군사적 움직임을 결코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며 파국적 후과(결과)의 책임은 전적으로 도발자들이 지게 될 것"이라며 "전쟁불장난에 매달리다가 얻을 것은 자멸뿐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경솔하게 놀아대지 말라"고 했다.

매체는 '북남관계를 해치는 백해무익한 긴장 격화 놀음'이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도 "군사적 대결은 긴장 격화와 북남관계 파국의 불씨"라며 "정세악화를 부추기는 그 어떤 행위도 절대로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북한의 대외 선전 매체 '메아리'도 이날 같은 취지의 주장을 펼치면서 "남조선 군부는 대화 상대방을 겨냥한 온갖 군사적 대결 책동이 몰아올 부정적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