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조보아, 눈물의 하차→정인선 합류..저승사자 기싸움 예고 [어저께TV]

OSEN
입력 2019.03.28 07:05

[OSEN=박진영 기자] '공감 요정' 조보아가 '백종원의 골목식당'과 아쉬운 작별을 했다. 조보아의 후임으로는 정인선이 발탁돼 서산 편부터 함께한다. 

조보아는 지난 2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거제도 편을 마지막으로 시청자들에게 하차 소식을 전했다. 이에 제작진은 방송 말미 조보아와의 첫 만남부터 그간의 활약상을 편집해 보여줬다. '공감 요정', '서빙 요정', '장사 요정' 등 다양한 수식어를 가진 조보아를 향한 애틋한 마음이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1년만에 하차를 하게 된 조보아는 "1년이 돼서 눈물이 나는 걸 어쩔 수가 없다. 죄송하다"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그동안 '골목식당'을 많이 사랑해주시고 '골목식당'에서의 조보아 또한 너무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했다"라며 하차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조보아는 "'골목식당'이라는 프로그램은 저한테 배우로서의 연기 인생도 그렇고 그전에 사람으로서 앞으로의 제 인생에 정말 큰 날개를 달아주셨다"며 "처음 '골목식당' 왔을 때 아무것도 아닌 제 뒤에 날개를 달아주셨던 CG가 너무 기억이 나더라"라고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조보아는 "'골목식당'의 진정한 주인이신 사장님들. 얼굴에는 티가 많이 안 나도 모든 분이 손을 바르르 떨고 계신다. 그분들 긴장 잘 풀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새 MC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조보아의 후임 MC로는 정인선이 다음 주 서산 편부터 합류한다. 정인선은 앞서 '골목식당' 인천 신포시장 청년몰 편에 배우 김민교와 함께 '붐업요원'으로 활약하며 백종원과 인연을 맺었다.

당시 백종원은 정인선을 향해 "정말 잘한다"고 칭찬하는 한편, 조보아를 향해 "조보아씨 긴장해야겠는데?"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그만큼 정인선의 활약이 기대가 되는 대목.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서 정인선은 순한 인상과는 달리 독설과 살벌한 눈빛으로 '저승사자'라는 별명을 얻는 모양새. 만만치 않은 사장님들과의 기싸움까지 예고돼 눈길을 모았다. 

'골목식당' 연출을 맡은 정우진 PD는 "정인선의 시원시원한 성격과 러블리한 매력이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이라며 새 MC 정인선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parkjy@osen.co.kr

[사진] '백종원의 골목식당'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