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골목식당' 백종원, 지세포항 골목 솔루션 완성(ft 앤디)…조보아 하차

스포츠조선=이지현 기자
입력 2019.03.28 00:29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백종원이 거제도 지세포항의 골목을 살려냈다.
2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거제도 편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업그레이드 된 도시락이 낚시 전문가들의 배로 배달됐다. 이전에도 도시락집 도시락을 먹어본 낚시꾼은 "전과 많은 차이가 있다"면서도 "편육은 도시락에 적합하지 않다. 소화시키는데 문제가 있다", "국물이 있으면 불편하다"는 등의 조언을 했다. 백종원은 도시락집 사장님과 계속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나눴다.
이어 백종원은 지난 주 실전 장사에서 느긋하고 침착하게 점심장사를 해 낸 사장님을 칭찬했다. 사장님은 "단점이 장점이 됐다"고 웃었고, 이에 백종원은 특별한 휴가를 예고했다.
또한 백종원은 보리밥&코다리집 사장님에게 테이블 수를 줄이고 점심에는 보리밥, 저녁에는 코다리찜을 하라는 솔루션을 제안했다.
백종원의 수제자 신화 앤디가 이른 아침부터 도시락집에 등장했다. 앤디가 가족여행을 한 번도 가보지 못한 사장님을 위해 '일일 알바'를 자처한 것. 팀장 앤디와 함께 MC 조보아와 김성주가 합류했다. 장사 시작 전 조보아는 백종원의 특훈을 받고 김밥말기에 박차를 가했고, 앤디는 거미새 라면을 맡아 만반의 준비에 들어갔다.
시작은 순조로웠지만, 몰려드는 주문에 두 사람은 당황과 실수를 반복했다. 이에 김성주는 손님들에게 메뉴를 설명하며 시간을 벌이는 등 도움을 주기 위해 애를 썼다. 김밥은 포장부터 주문까지 쉴틈 없이 이어졌고, 조보아는 행복한 김밥의 늪(?)에 빠졌다. 이에 '장사의 신' 백종원이 합류, 조보아와 앤디 두 사람이 김밥을 말자 막힘 없이 장사가 이어졌다.
특히 이날 거제도 지세포항 출신의 포크록 싱어송라이터 강산에가 특별 손님으로 방문했다. 강산에는 거미새 라면을 맛보며 "소주랑 잘 맞는 맛이다. 반주가 생각나는 맛이다"라고 극찬했다.
백종원이 합류한 저녁장사의 속도는 빨랐다. 4분에 라면 두 그룻을 끓여내는 백종원과 앤디, 조보아가 함께 마는 김밥의 조합은 완벽했다.
또한 어린이 손님이 "짜장면이 먹고싶다"고 하자, 백종원은 특별한 짜장라면을 선물해 훈훈함을 더했다. 결국 이날 도시락집은 47만 9천원이라는 가게 신기록을 남겼다.
지난 장사에서 멘붕에 빠졌던 보리밥집 사장님은 지원군과 테이블 수를 줄여 심기일전했다. 한 층 여유가 생긴 사장님은 손님을 응대하며 소통도 이어갔고, 손님들은 보리밥의 맛을 극찬했다.
백종원은 코다리찜에 사리를 제안했다. 이에 소면과 칼국수면 비교했고, 칼국수면으로 확정했다. 백종원은 "큰 색깔이 없던 코다리찜에 이 가게로 오게하는 특색을 만든거다"라고 말했다.
강산에는 보리밥&코다리찜 집도 방문했다. 코다리찜의 칼국수면에 푹 빠진 그는 결국 소주를 주문해 낮술을 즐겼다. 또한 매니저에게 '명태'의 유래를 언급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백종원은 거제김밥집에 기습 방문했다. 지난 주 거제김밥 가격을 두고 팽팽한 의견 대립을 보였던 사장님과 백종원은 촬영 마지막 날까지도 포장된 멍게무침 가격을 두고 가격 논쟁을 펼쳤다. 백종원은 '가격 경쟁력'에 중점을 두며, 거제김밥 5500원, 멍게무침 5000원으로 합의했다.
또한 백종원은 마지막으로 지세포항 모든 상인들을 모시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한편 이날 MC 조보아는 1년여 만에 '골목식당'에서 하차했다. 눈물이 앞선 조보아는 "'그 동안 너무 사랑해주셔서 감사했다. '골목식당'은 저한테 사람으로서 앞으로의 인생에 큰 날개를 달아주셨다"라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어 새로올 MC에게 "골목식당의 진정한 주인공이신 사장님들의 긴장을 잘 풀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조보아에 이어 새 MC로는 정인선이 합류한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