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최소 네차례 '다운계약서' 의혹

윤형준 기자
입력 2019.03.25 03:09

野 "공직자로 부적절… 탈세 검증" 미국 유학 두딸에 5억원 이상 송금
金 "관행이지만 송구스럽게 생각"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부동산 실거래가 신고제(2006년) 도입 이전 최소 네 차례에 걸쳐 '아파트 다운계약서'를 작성했다는 의혹이 24일 제기됐다. 김 후보자 측은 "관행적인 측면이 있지만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김 후보자가 자유한국당 정양석 의원실에 제출한 부동산 거래 내역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1999년 6월 방배동 삼호아파트(81㎡)를 7500만원에 구매해 4년 후 같은 가격에 팔았다고 신고했다. 이 아파트의 시세는 1999년엔 1억2000만원, 2003년엔 2억8000만원 수준이었다. 김 후보자 부부는 2003년 방배 궁전아파트(95㎡), 2004년 방배 삼호아파트(140㎡)를 구매할 때도 당시 시세보다 약 3억원 가까이 낮은 금액으로 거래가 이뤄졌다고 신고했다.

김연철, 꼬리 무는 의혹 - 26일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다운 계약서’, ‘부동산 차명거래’ 등 의혹이 꼬리를 물고 있다. 사진은 지난 8일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장관 지명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는 김 후보자. /이태경 기자
실거래가로 신고를 하지 않음으로써 김 후보자 부부가 아낀 취득세·등록세는 수백만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정양석 의원은 "불법은 아니라지만 공직자의 처신으론 부적절하다"며 "탈세 여부를 검증할 것"이라고 했다. 김 후보자 측은 "2006년 이후에는 실거래가로 신고했다"며 "청문회에서 자세히 설명드리고 양해를 구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김 후보자 부부는 미국 유학 중인 두 딸에게 5억원 이상을 송금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후보자의 두 딸은 각각 고등학교, 중학교 진학 때인 2012년부터 미국에서 유학 중이다. 김 후보자는 국회에 "(2012년부터) 학비 및 생활비 등으로 약 49만달러(5억6000만원가량)를 송금했다"고 밝혔다. 야당은 김 후보자가 과거 미국에서 장기 체류 중인 처제 명의로 된 주택에서 거주한 걸 두고 '부동산 차명 거래'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한편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서에서 '대북 제재 완화' 문제에 대해 "제재는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닌 바 제재 일변도의 대북 압박보다는 제재와 대화를 병행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견인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또 북한이 주장하는 '단계적 비핵화'에 대해선 "북한 비핵화를 위해선 포괄적인 논의를 토대로 단계적으로 이행해 나가는 것이 현실적이라고 본다"고 했다.



조선일보 A5면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