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北, 대남 압박 강화로 한미동맹 균열 시도"

뉴시스
입력 2019.03.24 13:38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대북제재와 관련해 엇갈리는 신호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한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함으로써 한미 동맹관계의 균열을 시도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3일(현지시간) 분석했다.

NYT는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23일 '한미공조로 얻을 것은 아무 것도 없다'는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 당국이 한미공조를 읊조리면 읊조릴수록 돌아온 것은 종속관계의 심화, 굴욕과 수치밖에 더없다"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북한은 최근 며칠간 '미국 상전' 등의 표현을 사용하면서 한국 정부를 비난했다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22일에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돌연 철수하기까지 했다는 것이다.

NYT는 문재인 대통령이 워싱턴과 평양 간의 대화 및 한반도 평화구축을 위해 외교적 역량을 기울였지만, 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이 하노이 회담 결렬 후 벽에 부딪히고 있다고 평했다. 문 대통령이 미국으로부터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의 핵무기 포기 의사를 부풀려 전했다(oversold)는 비판에 직면해있으며, 북한으로부터는 미국의 입장에서 일한다는 공격을 당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문대통령은 외교를 위한 모멘텀을 계속 살리고자 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한편 미국국익센터의 한반도 전문가 해리 카지아니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대북제재 부과 계획을 취소시킨데 대해 북미간 갈등 고조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으로 지적했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