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화상상봉 美 제재도 면제…남북 합의만 남아

뉴시스
입력 2019.03.15 10:38
[2018 뉴시스 포토]'기적적인 만남'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관한 대북제재 문제가 해결됐다. 지난해 9월 평양 정상회담에서 화상상봉 문제를 해결하기로 합의한 지 6개월만이다.

한미 양국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워킹그룹(실무그룹) 회의에서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관한 모든 대북제재를 면제하기로 합의했다고 통일부가 15일 밝혔다.

지난 8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이산가족 화상상봉 물자·장비 반출에 대한 면제를 승인한 데 이어 미국의 대북 독자제재 문제까지 해결된 것이다.

남북은 지난해 9월 평양 정상회담에서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하기로 합의했다. 이후 정부는 스크린과 카메라, 광케이블 등의 반출이 대북제재에 저촉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미국 등 국제사회와 협의를 진행해왔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었다.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은 지난 2007년 이후 한번도 열리지 않았다. 때문에 관련 시설과 장비 등의 개보수가 필요한 상황이다. 정부는 북측과 시설 개보수 문제부터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업무를 본다. 이를 계기로 북측과 공동연락사무소장회의를 열어 한미 워킹그룹 결과를 공유하고 후속 협의를 위한 의견 교환을 하게 될 거라는 전언이다.

더불어 정부는 이산가족 화상상봉 참여자 선정을 위한 내부 논의에도 속도를 낼 거라는 관측이다. 당초 정부는 올 1월께 화상상봉을 개최하겠다는 내부 방침을 세웠으나 북미 비핵화 협상이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그 영향으로 지연됐다.

한편 한미 양국은 이번 워킹그룹 회의에서 남북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 사업에 대한 안보리 제재 면제 절차를 개시하기로 합의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